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뉴욕다이어리]"고금리가 호황 견인"…美 경제 미스터리에 월가도 논쟁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미국 금리가 일정 수준 아래로 낮아진다면 경제가 오히려 둔화할 것이다."


'헤지펀드의 전설'로 불리는 데이비드 아인혼 그린라이트 캐피털 회장의 주장이다. 최근 월가 일각에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고금리가 경제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는 기존 통화·경제정책 상식에 반하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기준금리가 0%대에서 5.25~5.5%까지 상승하면서 채권 투자, 예금으로 인한 이자 수익이 늘었고 미국인들의 가처분소득이 증가해 소비 확대, 호황으로 연결됐다는 견해다. 아인혼 회장은 미국 가계가 단기 이자를 얻을 수 있는 13조달러의 자산에서 연간 4000억달러에 달하는 수익을 내고 있다고 추산했다. 통화긴축 정책이 경기를 둔화시키고, 통화완화 정책이 경기를 부양한다는 정통적 통화정책 개념에 반기를 들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최근 누적된 고강도 긴축에도 견조한 미 경제와 지난주 제롬 파월 Fed 의장의 금리 인하 지연 시사는 이 같은 주장에 완전히 귀를 닫았던 시장에 새로운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말도 안 되는 의견이라는 평가가 우세하지만 기존 상식에 어긋나는 비정통적 견해에 조금씩 귀를 기울이는 이들도 생기고 있다. 미 경제는 Fed 의장도 예측하기 어려울 정도로 강력한 상황이다. 파월 의장은 지난주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인플레이션이 목표 달성을 위한 진전을 보인다는 확신을 얻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데이터는 인플레이션이 진전을 보인다는 확신을 주지 못했다"며 가격 압력 지속 시 금리를 "필요한 만큼 오래" 유지할 수 있다고 했다. 3월 초만 해도 "금리 인하 시점이 머지않았다"고 했던 그가 한 달여 만에 말을 바꾼 것이다. 이제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 등 Fed 당국자 입에선 금리 인상 가능성이 있다는 발언까지 나오기 시작했다.


금리와 경기의 상관관계는 차치하더라도 높은 금리가 경제에 미치는 피해가 과거보다 작아졌다는 사실 만큼은 분명해 보인다. 이는 수치로도 확인된다. Fed는 2022년 0%대였던 금리를 현재 23년 만에 최고 수준인 연 5.25~5.5%까지 올렸다. 금리를 올리면 투자, 소비가 줄고 경제는 위축돼야 하지만 지금 상황은 오히려 반대다. 지난해 대다수 경제학자가 예상했던 경기 침체는 오지 않았고 경제는 더 좋아졌다. Fed가 금리 인상을 시작할 당시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직전 2개 분기 평균 2.5%였으나 지금은 4.2%에 달한다. 실업률은 3.8%로 그때나 지금이나 동일하고, 기업 이익은 3조달러에서 3조4000억달러로 증가했다. S&P500지수는 4300선에서 약 5000선으로 뛰었다.


시장에서는 미 경제 호황의 배경을 놓고 의문이라는 평가와 함께 그 원인을 놓고 다양한 분석을 쏟아내고 있다. 고금리가 경제 성장을 자극한다는 아인혼 회장의 파격적인 주장은 수많은 분석 중 하나다. 주로 이민 증가가 생산·소비 증대로 이어졌고, 정부 재정지출 확대가 경기를 부양했다는 진단 등이 나온다. 잠재성장률 자체가 높아져 중립금리 자체가 올랐을 가능성도 거론된다. 일각에서는 신용카드, 자동차 대출 연체율이 늘고 있어 미 경제 호황은 일시적인 현상에 그칠 것이란 예상도 있다.

전 세계가 미국의 기준금리 인하만 쳐다보는 상황에서 경제학자들의 예측을 보기 좋게 깨뜨리며 '미스터리' 같은 호황을 구가하는 미 경제를 보면 걱정이 앞선다. 지난해 1월부터 10연속 금리를 동결해 온 우리나라도 미국 통화정책을 쫓아 금리 인하 시점이 뒤로 밀리면 경기 회복세가 꺾일 우려가 크다. 킹달러(달러 강세)로 인한 수입 물가 상승, 외국인 자금 유출 우려 등은 우리 경제에 큰 부담이다. 미 중앙은행조차 예측에 실패한 강력한 미 경제와 통화정책의 불확실성으로 국내 경제 상황 역시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워졌다. 고금리·고환율이란 난기류를 맞은 한국 경제가 안전벨트를 단단히 매야 할 시점이다.





뉴욕=권해영 특파원 roguehy@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중국서 뜬다는 '주물럭 장난감' 절대 사지 마세요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