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거북선, 우리가 아는 모습과 달랐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고문헌 고증해 18세기 거북선 모습 재현
덮개는 가운데 부분만, 3층에도 대포

거북선은 임진왜란 당시 우리 민족의 수호신 역할을 했지만 그림이나 설계도를 찾지 못해 진짜 모습을 아는 사람은 없었다. 그런데 국내 한 과학자가 고문서 연구를 통해 18세기 거북선의 모습을 재현해냈다. 문헌상 이순신 장군이 16세기 말 실제 임진왜란 때 왜군들과 맞서 싸울 때 만들었던 것과 동일한 방식으로 설계돼 더 관심을 끌고 있다.


거북선, 우리가 아는 모습과 달랐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채연석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장은 1795년 왕명으로 편찬된 이충무공전서의 '귀선도설'이 실제 거북선의 건조에 제작 설계 자료로 사용됐다는 사실을 확인해 이를 토대로 228년 만에 컴퓨터 그래픽으로 18세기 거북선의 모습을 구현해냈다고 19일 밝혔다.

채 위원장은 '비변사등록'에 실려있던 신대현(1793~1794년 삼도수군통제사)의 상소문에서 결정적 힌트를 얻었다. 신대현은 순조 9년인 1809년 4월 임금에게 "거북선이 마음대로 만들어져 엉터리가 되고 있다"면서 "(거북선의) 도식이 충무전서에 상세히 실려 있어서 한번 보기만 하면 알 수 있다"고 호소했다.


거북선, 우리가 아는 모습과 달랐다 원본보기 아이콘


이에 채 위원장은 정조가 신하들에게 명해 만들어진 이충무공전서에 실려 있는 귀선도설이 실제 거북선 제작에 사용됐다고 판단했다. 그는 "이충무공전서의 '귀선도설'은 1809년 이후 실제로 거북선을 건조할 때 기본 설계자료로 사용하였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귀선도설'이 거북선 건조에 실제 사용한 설계자료라는 것은 이 자료의 내용대로 만들면 1795년 통제영 거북선을 복원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귀선도설에는 1795년 당시 통제영 거북선과 전라좌수영 거북선 등 두 종류가 설명돼 있다. 이 중 규격과 구조가 자세히 드러나 있는 통제영 거북선에 대한 내용을 참고해 컴퓨터 그래픽으로 복원했다.

이 거북선의 가장 큰 특징은 개판(지붕)이 전체를 둥글게 씌운 형태가 아니고 3층 갑판의 중앙 부분에만 판자를 세우고 지붕을 올린 것이다. 또 거북선 3층 개판 좌우에 함포를 배치해서 사용했는지 아니면 조총이나 활 정도만 사용했는지에 대해 의견이 많았는데, 연구진은 함포 설치 사용의 근거를 찾아냈다.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고문서 '통제영 해유문서(1894년)'에 2층과 3층 좌우 및 전후에 함포를 배치했다는 내용을 확인한 것이다. 또 1795년 통제영 거북선 상장의 규격을 찾았다. 길이 85척(26.6m), 폭 32척(10m)이었다. 기존에 알려진 거북선보다 상장의 폭이 넓은 것이 특징이다.


거북선, 우리가 아는 모습과 달랐다 원본보기 아이콘

또 거북선에는 장교 6인, 사부 19명, 화포장 10명, 포수 24명, 타공 4명, 격군 120명 등 182명이 탑승했다는 것도 알 수 있다. 수군이 한 달 동안 사용할 군량미 52석, 찐쌀 6석, 미숫가루 3석 등 모두 61석의 군량미를 1층 창고에 실었다. 2층 중앙에는 수군들의 휴식 공간이 배치됐다.


이같은 연구 결과는 지난해 12월 발행된 '충무공 이순신과 한국해양' 제9호(해군사관학교 해양연구소)에 실렸다. 논문의 제목은 '18세기 거북선 설계도, 이충무공전서 귀선도설(龜船圖說)의 통제영거북선 구조와 규모, 외형, 함포배치에 대한 연구'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전공의 대표 "수련병원 교수, 착취사슬 중간 관리자"

    #국내이슈

  •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성추문 입막음' 첫 형사재판 앞두고…트럼프 "증언할 것"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