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1만7000원' 레이저로 드론 잡는다…英 "우크라 지원"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영국, 개발 중인 레이저 무기 지원 의사 밝혀
1㎞ 떨어진 곳에 있는 동전 맞출 만큼 정교해

영국이 개발 중인 고출력 레이저 무기가 우크라이나 전쟁에 쓰일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 무기는 1회 발사 비용이 한화로 1만7000원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은 그랜트 섑스 영국 국방부 장관이 ‘드래건파이어’(DragonFire)로 불리는 레이저 무기의 우크라이나 지원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드래건파이어’의 시험 발사 장면 [이미지 출처=영국 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드래건파이어’의 시험 발사 장면 [이미지 출처=영국 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영국 국방부에 따르면 드래건파이어는 1㎞ 떨어진 곳에 있는 1파운드짜리 동전을 맞힐 만큼의 정교함을 자랑한다. 또 1회 발사 비용이 10파운드(약 1만7000원) 미만이다. 다만 이런 레이저 무기의 상용화는 전장에 큰 변화를 몰고 올 수 있지만, 시야에 있는 목표물에만 발사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해군이 홍해에서 예멘의 친이란 후티 반군이 발사하는 미사일과 드론을 요격하는 데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진 SM-2 함대공 미사일의 최신형 가격은 1기당 210만달러(약 29억원)에 달한다. 이에 영국 측은 이 같은 저렴한 레이저 무기가 드론 등의 목표물을 격추하는 미사일의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영국 국방부는 당초 드래건파이어의 생산 시기를 2032년으로 잡고 있었지만, 지난 1월 스코틀랜드에서 공중 표적을 대상으로 한 시험 발사에 성공하면서 2027년으로 앞당겼다. 아울러 섑스 장관은 “우크라이나가 손에 넣는 데 이 무기가 100% 완벽할 필요는 없다”며 “생산 속도를 높여 더 빨리 사용할 수 있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자폭 드론 ‘샤헤드’가 상공을 날고 있는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러시아의 자폭 드론 ‘샤헤드’가 상공을 날고 있는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한편 우크라이나전에서 드론은 양측의 주요 공격 무기로 떠올랐다.


러시아는 그동안 이란으로부터 수입한 샤헤드 드론 2000대를 전장에 투입해왔다. 이란은 과거 이라크 쿠르드족을 공격할 때 사용했던 이 드론을 최근 러시아에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샤헤드 드론은 폭발물을 싣고 미사일처럼 목표물로 돌진하는 자살 폭탄형 드론으로, 약 2000㎞까지 비행이 가능하며 목표 지역 상공에서 배회할 수도 있다. 그러나 최고 속도가 시속 185㎞ 정도로 빠르지 않다는 단점도 있다.





최승우 기자 loonytuna@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국내이슈

  •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해외이슈

  •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