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산업·IT

|

[단독]토니모리, 토니인베스트먼트 유상증자 추진·최대주주 유지…윤영민·송철화·김승대 영입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토니모리, 토니인베스트먼트 유상증자 추진·최대주주 유지…윤영민·송철화·김승대 영입

최종수정 2020.05.19 08:11 기사입력 2020.05.19 08:11

댓글쓰기

신기술사업금융업 본격 진출…미래성장 동력 확보
벤처투자 운용인력 영입…탄탄한 벤처캐피털 성장

[단독]토니모리, 토니인베스트먼트 유상증자 추진·최대주주 유지…윤영민·송철화·김승대 영입


단독[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토니모리 가 자회사 토니인베스트먼트 설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유상증자를 통한 추가 출자를 진행해 신기술사업금융업 등록을 마칠 방침이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토니모리 는 토니인베스트먼트의 자본금을 100억원까지 증자하기로 결정하고 이 중 절반가량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해 지분율 과반 최대주주의 지위를 유지할 계획이다. 빠르면 이날 오후 이 같은 내용을 담아 공시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토니인베스트먼트는 여신전문금융업법상 신기술사업금융업 등록을 신청하기 위한 자본금 요건을 갖추게 됐다. 신기술사업금융회사는 여신전문금융업법에 따라 자본금 100억원 이상을 갖춰야만 등록이 가능하다. 토니인베스트먼트는 6월 초 테헤란로 섬유센터 4층으로 본점 소재지를 이전하고 금융위원회에 신기술사업금융업 등록 신청을 할 예정이다.


토니인베스트먼트는 윤영민 대표가 이끈다. 배해동 회장의 특명으로 영입한 윤 대표는 삼성경제연구소와 삼성전자를 거쳐 2000년 코오롱인베스트먼트의 창립 멤버로 합류한 이후 2007년부터 작년 말까지 대표로 활동하면서 업계에서 성공적인 벤처투자와 조합운용 능력을 검증받았다.


또한 다우그룹과 키움증권, 키움인베스트먼트에서 다년간 벤처투자 업무를 수행한 바 있는 송철화 상무를 영입했고 국내 중견 신기술사업금융회사에서 활동중인 상무급 임원의 추가 영입도 확정지었다. 현대차에서 10년 이상 벤처투자 업무를 수행한 김승대 이사를 포함해 총 5명의 운용인력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신설 회사로서는 상대적으로 탄탄한 팀 파워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나오는 이유다.

그 동안 토니모리 는 마이크로바이옴 전문연구기업인 에이투젠을 인수하고 반려동물산업 전문기업인 피엘그룹에 투자하는 등 벤처투자에 남다른 관심을 보여왔다. 이에 따라 신기술사업금융업 진출을 계기로 헬스케어와 뷰티 분야를 포함하여 폭넓은 분야의 스타트업들에 공격적으로 투자할 것으로 보인다.


토니모리 역시 스타트업으로 출발해 중견 상장기업으로 성장한 대표적인 사례인 만큼 무에서 유를 창조한 토니모리 의 노하우를 공유하고 스타트업들과 협업해 건강한 벤처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일익을 담당하겠다는 입장이다.


윤영민 대표는 “신기사 인가를 받고 난 이후 펀드결성과 벤처투자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지난 20년간 시장에서 보여드린 것처럼 토니인베스트먼트가 수많은 스타트업들과 함께 호흡하면서 정통 벤처캐피털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