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5연승’ 코다…‘한 박자 쉬고’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피로 호소 JM 이글 LA 챔피언십 불참
5월 9일 파운더스컵서 6연승 도전 전망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다(미국)가 한 박자 쉬어 간다.

넬리 코다가 셰브론 챔피언십 우승 직후 호수에 뛰어드는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우들랜즈(미국)=AFP·연합뉴스]

넬리 코다가 셰브론 챔피언십 우승 직후 호수에 뛰어드는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우들랜즈(미국)=AFP·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22일(현지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많은 고민 끝에 이번 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JM 이글 LA 챔피언십(총상금 375만 달러)을 뛰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는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최근 5주 사이에 4개 대회에 나오면서 심신이 다소 피로하다"며 "남은 시즌을 잘 마치려면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결정했다"고 불참 사유를 밝혔다. 이 대회는 25일부터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윌셔 컨트리클럽(파7·6258야드)에서 열린다.


코다는 LPGA투어 대회에서 최다 연승 타이기록인 5연승을 작성했다. 지난 21일 끝난 시즌 첫 메이저 대회 셰브론 챔피언십에서 우승 등 최근 출전한 5개 대회에서 연달아 우승했다. LPGA투어 최다 연승 기록은 코다 외에도 1978년 낸시 로페즈(미국), 2005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작성했다.

코다는 여세를 몰아 JM 이글 LA 챔피언십에도 등판해 투어 최초의 6연승에 도전할 예정이었으나 대회 불참을 결정했다. LPGA투어 연승 기록은 선수가 출전한 대회를 기준으로 계산된다. 코다의 JM 이글 LA 챔피언십 불참이 연승 행진에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 코다의 6연승 도전은 5월 9일 개막하는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이 될 전망이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북한탄도미사일 발사 "곰도 놀라고 우리도 놀랐어요"…지리산서 반달가슴곰 '불쑥' 지역비하에 성희롱 논란까지…피식대학 구독자 300만 붕괴

    #국내이슈

  • "버닝썬서 의식잃어…그날 DJ는 승리" 홍콩 인플루언서 충격고백 안개 때문에 열차-신호등 헷갈려…미국 테슬라차주 목숨 잃을 뻔 "5년 뒤에도 뛰어내릴 것"…95살 한국전 참전용사, 스카이다이빙 도전기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예스키즈존도 어린이에겐 울타리' [포토] 시트지로 가린 창문 속 노인의 외침 '지금의 나는 미래의 너다' [포토] 수채화 같은 맑은 하늘

    #포토PICK

  • 3년간 팔린 택시 10대 중 3대 전기차…현대차 "전용 플랫폼 효과"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UAE 'CEPA' 체결, FTA와 차이점은? [뉴스속 용어]'거대언어모델(LLM)' 개발에 속도내는 엔씨소프트 [뉴스속 용어]급발진 재연 시험 결과 '사고기록장치' 신뢰성 의문?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