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큐티풀’ 박현경 “KLPGA 챔피언십이 좋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2024시즌 첫 메이저 대회 25일 개막
박현경 통산 4승 중 이 대회서 2승 수확
고우순 4승 대회 최다 우승 기록 보유자

특정 대회에 출전하면 힘을 내는 선수가 있다.

박현경이 메이저 KLPGA 챔피언십에서 대회 세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박현경이 메이저 KLPGA 챔피언십에서 대회 세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큐티풀’ 박현경도 해당된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메이저 대회인 KLPGA 챔피언십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프로 통산 4승 중 2승을 이 대회에서 수확했다. 박현경이란 이름을 확실하게 알린 ‘고마운’ 대회다. KLPGA 챔피언십은 1978년 출범했다. KLPGA와 역사를 함께 하는 가장 오랜 전통의 대회다.


박현경은 2020년과 2021년 이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올해 우승하면 3회 우승한 고(故) 구옥희, 김순미와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다. 최다 우승 기록 보유자는 4회의 고우순이다. 박현경은 25일부터 나흘간 경기도 양주시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파72·6554야드)에서 열리는 2024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크리스에프앤씨 제46회 KLPGA 챔피언십(총상금 13억원)을 기대하고 있다.

현재 컨디션도 좋다. 우승은 하지 못했지만 두산건설 위브 챔피언십(공동 3위), 메디힐·한국일보 챔피언십(공동 3위),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공동 4위) 등 최근 3개 대회에서 모두 ‘톱 5’에 진입했다. 대상 포인트 1위인 박현경은 "가장 좋아하는 대회면서 또 가장 의미 있는 대회"라면서 "잘하고 싶은 마음이 더 크지만, 최대한 마음을 비우고 차분하게 경기하겠다"고 다짐했다.


지난해 우승자 이다연은 2연패에 도전한다. 그는 "시즌 초반 허리 부상 여파가 있어 아직 컨디션이 100%는 아니다"라면서도 "이번 대회에서 생애 첫 타이틀 방어를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올해 1승을 거둔 이예원과 상금랭킹 1위 황유민 등이 우승 후보다. 여기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 대회인 셰브론 챔피언십에 출전하고 돌아온 방신실과 지난주 휴식을 취한 박민지도 우승을 노린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지역비하에 성희롱 논란까지…피식대학 구독자 300만 붕괴 강형욱 해명에도 전 직원들 "갑질·폭언 있었다"…결국 법정으로?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국내이슈

  • "5년 뒤에도 뛰어내릴 것"…95살 한국전 참전용사, 스카이다이빙 도전기 "50년전 부친이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신체일부 소장한 미국 여성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해외이슈

  • [포토] 수채화 같은 맑은 하늘 [이미지 다이어리] 딱따구리와 나무의 공생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PICK

  •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급발진 재연 시험 결과 '사고기록장치' 신뢰성 의문?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