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버디만 11개’ 고군택 "작년 퍼터를 다시 잡았어요"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KPGA 파운더스컵 1R 11언더파 61타
새 퍼터 캐디백에 넣고 지난해 무기 재장착
"애매한 버디 퍼트는 1개 빼고 다 넣었다"

새로운 무기가 항상 좋은 것은 아니다. 옛것이 큰일을 할 때가 있다.

고군택이 KPGA 파운더스컵 1라운드 12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사진제공=KPGA]

고군택이 KPGA 파운더스컵 1라운드 12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사진제공=KPGA]

AD
원본보기 아이콘

지난해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3승 챔피언인 고군택의 이야기다. 18일 경북 예천 한맥 컨트리클럽(파72·7265야드)에서 열린 KPGA 파운더스컵(총상금 7억원)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11개를 쓸어 담았다. 두 차례나 4연속버디를 성공시켰다. 2021년 제네시스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적어냈던 62타를 넘어선 개인 최소타다. KPGA투어 18홀 최소타 기록인 60타는 넘어서지 못했지만, 61타도 고군택 이전에는 8명만 경험한 드문 타수다.


고군택은 지난주 시즌 개막전이자 타이틀 방어전이었던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에서 새 퍼터를 들고 나갔다가 공동 24위라는 다소 실망스러운 성적에 그쳤다. 이번 대회에는 원래 쓰던 퍼터로 바꿔 들었다. 고군택은 이날 그린에서 펄펄 날았다. 12번 버디 기회에서 11개를 성공시켰다. 불과 21개의 퍼팅으로 18홀을 끝냈다. 11언더파 61타는 한맥 컨트리클럽 코스 레코드다.

고군택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똑같은 제조사 제품이지만 느낌이 다른 퍼터"라면서 "좀 부드러운 터치감인데 오늘은 잘 맞아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샷은 크게 좋지도 나쁘지도 않았다"는 고군택은 "퍼터가 정말 되는 날이었다. 갖다 대면 들어갔다"고 활짝 웃었다. 이어 "들어가면 좋고 안 들어가도 괜찮은 애매한 거리의 버디 퍼트를 1개 빼고는 다 넣었다"고 미소를 지었다.


첫날부터 타수를 확 줄여놓은 고군택은 "코스가 짧은데 그린이 단단하다. 쇼트 아이언으로 그린에 공을 잘 세우고 퍼트가 얼마나 들어가느냐가 관건"이라면서 "나흘 동안 20언더파는 쳐야 우승할 수 있을 듯하다"고 내다봤다. 그는 "어쨌듯 오버파를 쳐서는 안 된다"며 "내일 2라운드는 오늘처럼 하면 좋겠지만, 절반만 해도 만족하겠다"고 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형욱 해명에도 전 직원들 "갑질·폭언 있었다"…결국 법정으로?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국내이슈

  • "50년전 부친이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신체일부 소장한 미국 여성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딱따구리와 나무의 공생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포토PICK

  •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