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2Q 영업손 1015억원…적자전환

최종수정 2019.08.14 17:06 기사입력 2019.08.14 17:0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대한항공 은 2분기 별도기준 영업손실이 1015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적자전환 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2분기 전체 매출액은 3조20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2% 증가했다. 당기순손실은 3808억원으로 적자를 지속했다.

에 따른 대한항공의 상반기 실적은 매출액 6조699억원(전년 동기대비 0.6% 증가), 영업이익 467억원(81.9% 감소), 당기순손실 4150억원(적자지속)으로 집계됐다.


대한항공은 상반기 영업이익 규모가 전년비 크게 줄어든 이유로 ▲환율 상승으로 인한 달러 결제비용 증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조업비 등 인건비 상승 등을 꼽았다. 또 당기순손실이 지속된 이유로도 달러강사에 따른 외화환산손실 발생을 지목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여객부문은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JV) 효과에 따른 하이엔드 환승수요 증가 및 미주-아시아 네트워크의 성장세에 따라 매출이 늘었다"면서 "화물부문의 경우 미·중 무역분쟁의 장기화 및 글로벌 경기 회복 지연으로 수송량 및 매출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하반기에도 미·중 무역분쟁, 한일관계 경색 등으로 업황이 악화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대한항공 측은 "하반기 여객부문은 JV를 통한 네트워크 경쟁력, 상용 수요 유치, 기재 현대화 등을 꾀해 나갈 계획"이라며 "하반기 화물부분은 대체시장 개발, 탄력적 운용 및 기재효율화 제고로 실적이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