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한반도 비핵화’서 北 입장에 가까워진 中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안보와 경제 분리 기조에 따른 것이라는 의견도

중국이 4년 5개월 만에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한반도 비핵화’라는 공동 목표 대신 한미 연합군사훈련 비판을 포함한 ‘관련 당사자의 자제’를 언급했다. 이를 두고 중국의 대북 입장이 변화했다는 시각과 원론적 언급에 불과하다는 의견이 부딪히고 있다.


리창 중국 총리는 27일 서울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중국은 시종일관 한반도 평화·안정을 추진하며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인 해결을 추진하고 있다”며 “관련 측(관련 당사자)은 자제를 유지하고, 사태가 더 악화하고 복잡해지는 것을 예방해야 한다”고 밝혔다.

해당 언급은 2019년 정상회의 때 고(故) 리커창 당시 총리가 한 말과 차이가 있다. 당시 리커창 전 총리는 “3국은 국제 사회와 함께 계속해서 정치적 방식으로 이 문제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동아시아의 항구적 평화가 (한중일) 3국 공동의 목표임을 재천명했다”고 했다.


올해 3월 왕이 외교부장이 쌍궤병진(비핵화와 북미평화협정 동시 추진)과 단계적·동시적 원칙이라는 기존 한반도 정책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밝힌 것과도 대비된다.


한중일 정상회의가 멈춘 지난 4년 동안 중국의 대북 입장은 북한과 궤를 같이하고 있다. 2019년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각국은 쉽게 찾아오지 않는 긴장 완화 국면을 소중히 여겨야 한다”며 비핵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올해 3월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발사 때는 자제 촉구 언급 대신 한미연합훈련이 북한 훈련에 선행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는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다.

원론적 언급에 불과하다는 시각도 있다. 중국은 이번 정상회의 기간 한국·일본과 이견이 있는 ‘안보’ 문제 대신 경제·과학·기술 등 문제에 무게를 실었다. 한중일의 구체적인 향후 협력 영역으로는 3국 자유무역협정(FTA) 등 산업망·공급망 연계 심화와 인공지능(AI)·디지털경제·녹색경제 등을 명시적으로 제시했다. 전날 리창 총리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을 별도로 만나 한국 기업의 중국 투자를 환영한다는 의사도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오규민 기자 moh011@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아트센터 나비 퇴거 소송에서 SK 승소 [포토] 평년 보다 더운 여름 전력 수급 '안정' "아버지니까 나설 수 있다고 생각했다"…박세리 부친 해명

    #국내이슈

  • 손흥민 차별한 동료에 말없는 토트넘…국제 인권단체마저 화났다 관람객 떨어뜨린 카메라 '우물 우물'…푸바오 아찔한 상황에 팬들 '분노' [영상]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해외이슈

  • [포토] 폭염, 부채질 하는 시민들 [포토] 연이은 폭염에 한강수영장 찾은 시민들 [포토] '즐거운 더위'

    #포토PICK

  • 벤츠 신형 'CLE 카브리올레' 출시…온라인 한정판도 선봬 벤츠 신형 C200 아방가르드·AMG라인 출시 속도내는 中 저고도경제 개발…베이징서도 플라잉카 날았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북·러 ‘유사시 군사지원’ 근거된 ‘유엔헌장 51조’ [포토] 코스피, 2년5개월만에 2,800선 넘어 [포토] 분주한 딜링룸, 코스피, 2,800넘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