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칸영화제 개막…韓 진출작 없이 황정민·정해인 레드카펫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제77회 칸국제영화제 오늘(14일) 개막식
심사위원장에 1980년대생 그레타 거윅 감독
경쟁부문 22편 경합…한국영화 진출작 無
CJ ENM ‘베테랑2’ 등 2편 비경쟁 초청

제77회 칸영화제가 열리는 뤼미에르 극장 전경[사진출처=EPA·연합뉴스]

제77회 칸영화제가 열리는 뤼미에르 극장 전경[사진출처=EPA·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세계 최고 권위를 지닌 칸 국제영화제가 프랑스 남부 도시 칸에서 14일(현지시간) 개막한다. 올해 77회를 맞이한 칸 국제영화제는 이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는 25일까지 12일간 열린다. 개막작은 프랑스 칸탱 뒤피외 감독의 ‘더 세컨드 액트’다.


칸영화제는 80년대생 감독을 심사위원장으로 선정하며 세대교체에 나섰다. 영화 ‘바비’(2023)의 그레타 거윅 감독이 공식 경쟁 부문 심사위원장을 맡고, 자비에 돌란 감독이 주목할만한시선 부문 심사위원장석에 앉는다. 최고 상인 황금종려상을 비롯해 감독상·심사위원대상·심사위원상·각본상, 남·여 배우상 등을 가린다. 한국 작품은 올해 경쟁 부문 진출이 불발됐다.

22편 황금종려상 경합

황금종려상을 두고 겨루는 경쟁 부문에는 22편의 영화가 후보에 올랐다. 1970년대 황금종려상을 두 번 받은 ‘거장’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은 ‘트윅스트’(2011) 이후 10년 만에 신작 SF영화 ‘메갈로폴리스’를 선보인다. 이란 알리 압바시 감독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1980년대 부동산 사업가 시절을 그린 영화 ‘어프렌티스’를 공개한다.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과 엠마 스톤이 재회한 ‘카인드 오브 카인드니스’도 주목받고 있다. 중국을 대표하는 청춘 감독 지아장커는 ‘코트 바이 더 타이즈’로 여섯 번째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이 밖에 자크 오디아드 감독의 ‘에밀리아 페레즈’, 키릴 세레브렌니코프 감독의 ‘리모노브-더 발라드’, 안드리아 아놀드 감독의 ‘버드’, 션 베이커 감독의 ‘아노라’ 등이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공로상인 명예 황금종려상은 ‘스타워즈’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를 만든 할리우드 감독 조지 루커스와 일본 애니메이션 제작사 지브리스튜디오, 미국 배우 메릴 스트립이 공동 수상한다.


영화 '베테랑2' 포스터[사진제공=CJ ENM]

영화 '베테랑2' 포스터[사진제공=CJ ENM]

원본보기 아이콘
한국영화 2년 연속 경쟁 진출 실패…류승완·황정민 레드카펫

한국영화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경쟁 부문에 진출하지 못했지만, 비경쟁 부문에 장편영화 2편이 부름을 받았다.

CJ ENM 영화 ‘베테랑2’(감독 류승완)는 상업 장르 영화를 소개하는 미드나이트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돼 오는 21일 뤼미에르 극장에서 상영된다. 류 감독과 배우 황정민·정해인이 레드카펫과 시사회에 참석한다. 류 감독은 영화 ‘주먹이 운다’(2005)로 칸 영화제 감독주간에 초청됐지만, 공식 섹션에 진출한 건 처음이다. 황정민은 특별출연작 ‘달콤한 인생’(2005·비경쟁), 주연작 ‘곡성’(2016·비경쟁), ‘공작’(2018·미드나이트 스크리닝)에 이어 4번째로 칸을 찾는다.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의 삶을 그린 김량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청년, 동호’는 칸 클래식 부문에 초청됐다. 오는 16일 영화 시사회가 열릴 예정이다. 김 전 위원장은 1996년부터 24차례 칸 영화제에 참석했으며, 2010년 주목할만한시선 부문 심사위원도 맡았다.


이 밖에도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영상원 영화과에 재학 중인 임유리 감독의 단편 영화 ‘메아리’는 학생 영화 부문을 상영하는 '라 시네프'에서 소개된다. 한국이 제작한 일본 감독 작품인 VR 다큐멘터리 '미싱 픽처스: 가와세 나오미'는 올해 칸영화제가 신설한 '이머시브'(몰입형 작품) 부문에 초청됐다.


한국영화는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2022) 이후 2년 동안 경쟁 부문에 진출하지 못했다. 지난해에는 경쟁 부문 진출작은 없었지만, 배우 송강호 주연 ‘거미집’(감독 김지운), 이선균 주연 ‘탈출’(감독 김태곤) ‘잠’(감독 유재선), 송중기 주연 ‘화란’(감독 김창훈) 등 7편을 칸에서 선보인 바 있다. 올해는 장편영화 2편이 전부다.

칸영화제가 열리는 뤼미에르 극장 전경[사진출처=로이터·연합뉴스]

칸영화제가 열리는 뤼미에르 극장 전경[사진출처=로이터·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한편 이달 15일부터 20일까지 열리는 필름마켓에는 천만 영화 제작자와 한국 프로듀서 5인 이동하(‘부산행’), 김영(‘물방울을 그리는 남자’), 신수원(‘마돈나’), 윤희영(‘한국이 싫어서’), 오은영(‘밤이 되었습니다’)이 ‘프로듀서 네트워크’ 프로그램에 참가한다. 올해 16회째인 이 행사에는 전 세계 프로듀서 400여명이 참석한다. 영화진흥위원회가 올해 처음으로 공식 협력사가 됐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