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합산 800마력' 람보르기니, PHEV 우루스 세계 최초 공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람보르기니가 25일(현지시간) 베이징모터쇼 사전행사에서 브랜드 최초의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우루스 SE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우루스 SE는 합산 최고출력 800마력 이상의 파워트레인을 갖췄으며 전기모드로만 60㎞ 이상 주행 가능하다.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으로 기존 모델 대비 공기역학 효율을 높였으며, 기존 모델 대비 배기가스 배출량도 80% 줄였다.

람보르기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우루스 SE [사진=람보르기니]

람보르기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우루스 SE [사진=람보르기니]

AD
원본보기 아이콘

우루스 SE는 최고출력 620마력(456㎾), 최대토크 800㎚를 발휘하는 4.0L V8 트윈 터보 엔진이 장착됐다. 이 엔진은 192마력(141㎾) 출력, 483㎚ 토크의 전기모터와 조화를 이룬다. 합산 최고 출력은 800마력이 넘는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이르는 데 걸리는 시간은 3.4초다.


람보르기니는 우루스 SE 외관 디자인에 스포티함과 근육질을 강조했다. 새로운 후드 디자인과 매트릭스 LED 기술을 적용한 헤드라이트 클러스터, 황소 꼬리에서 영감을 받은 라이트 시그니처, 새로운 범퍼와 전면 그릴이 장착됐다. 대형 스크린과 휴먼 머신 인터페이스를 통해 사용자 친화적인 경험을 제공한다.


람보르기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우루스 SE [사진=람보르기니]

람보르기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우루스 SE [사진=람보르기니]

원본보기 아이콘

람보르기니는 이번 우루스 SE 출시로 기존 대비 배기가스 배출량을 80% 감축했다. 스테판 윙켈만 람보르기니 회장은 "이번 우루스 SE의 출시와 함께 람보르기니는 전동화 로드맵인 '디레지오네 코르 타우리(황소자리의 심장을 향하여)' 전략에 따라 미래로 한걸음 더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월 람보르기니는 2030년까지 수립할 탄소 중립 세부 목표를 발표한 바 있다. 브랜드 역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를 통해 기존 모델의 전동화를 물론 생산 시설의 탄소 중립을 실현하기로 했다. 2030년까지 차량당 기업의 총 탄소 배출을 2021년 대비 40% 감소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람보르기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우루스 SE [사진=람보르기니]

람보르기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우루스 SE [사진=람보르기니]

원본보기 아이콘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방문증 대신 주차위반 스티커 붙였다"…입주민이 경비원 폭행 전치 4주

    #국내이슈

  •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8살 아들에 돈벌이 버스킹시킨 아버지…비난 대신 칭찬 받은 이유

    #해외이슈

  • [포토] '아시아경제 창간 36주년을 맞아 AI에게 질문하다' [포토] 의사 집단 휴진 계획 철회 촉구하는 병원노조 [포토] 영등포경찰서 출석한 최재영 목사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