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고금리에도 웃는 美럭셔리 부동산…‘사상 최고가’ 기록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1Q 일반 주택 판매량 4% 감소
고급 주택 판매는 2% 이상 증가
현금 풍부한 부유층 고금리 영향 적은 탓

미국 부동산 시장이 고금리로 위축된 가운데 고급 주택 등 럭셔리 부동산 가격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활기를 띠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현지시간) CNBC가 부동산 중개 업체 레드핀의 데이터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미국 고급 주택(대도시 내 시장가치 기준 상위 5% 주택)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했다. 이는 3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같은 기간 일반 주택(대도시 내 시장가치 기준 상위 35%~65% 주택) 판매가 4.2% 감소한 것과 대조된다.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연합뉴스]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거래량 증대에 힘입어 고급 주택 가격도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분기 고급 주택 중간 가격은 122만5000달러(약 16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8.7% 상승했다. 일반 주택 가격 상승률은 고급 주택의 절반(4.6%) 정도에 머물렀다.


이러한 미국 부동산 시장 내 온도 차는 높은 금리 수준과 공급 규모 차이에서 비롯됐다고 CNBC는 짚었다. 미국의 3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가 7%를 넘어가면서 대부분의 주택 수요자들이 감당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지만, 부유층은 부동산을 대출 없이 현금으로 구매하는 경우가 많아 고금리에 덜 취약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올해 1분기 전액 현금으로 매매된 고급 주택의 비율은 47%로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매물 공급 증가도 고급 주택 시장 활황에 기여했다. 1분기 전체 일반 주택 매물이 전년 동기 대비 2.9% 줄어들 때 고급 주택 매물은 12.6% 늘어났다. 고급 주택 신규 매물도 전년 동기 대비 18.5% 급증해 2분기 연속 두 자릿수 증가세를 이어갔다.

데이비드 팔머 레드핀 시애틀 에이전트는 "고급 주택을 구입할 자금이 있는 사람들은 가격이 계속 상승할 것이라고 확신하기 때문에 고금리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투자자보다 시장을 더 낙관적으로 본다"며 "이 같은 수요 증대에 고급 주택의 가격이 계속해서 상승하고 있기 때문에 주택 소유자들은 지금이 자신의 자산을 현금화할 좋은 시기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 1분기 기준 가장 가파른 고급 주택 가격 상승률을 기록한 도시는 로드아일랜드주 프로비던스(16%)로 나타났다. 고급 주택 판매량 증가율 1위 도시는 시애틀(37%)이 차지했다.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는 가장 비싸게 팔린 고급 주택(4800만달러)을 배출한 도시에 등극했다.





김진영 기자 camp@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국내이슈

  •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해외이슈

  •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