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죽은 엄마 뱃속에서 힘겹게 세상밖으로…엄마이름 물려받은 가자지구 신생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중환자실 생활 중…3~4주 입원 필요
엄마 이름 물려받아…할머니가 돌볼 듯

가자지구에서 공습으로 숨진 팔레스타인 엄마의 배 속에 있던 아기가 응급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극적으로 목숨을 구했다.


21일(현지시간) 의료진이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사망한 임신부의 몸에서 제왕절개 수술로 긴급하게 아기를 꺼내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의료진이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사망한 임신부의 몸에서 제왕절개 수술로 긴급하게 아기를 꺼내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21일(현지시간) AP 통신 등 주요 외신은 가자지구 최남단 라파가 이스라엘의 공습을 받으면서 피란민 사브린 알사카니와 그의 남편, 4살짜리 딸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공습 당시 알사카니는 임신 30주였고, 이를 알아챈 구급대원들은 시신을 급히 인근 쿠웨이트 병원으로 이송했다. 의료진이 신속하게 제왕절개 수술을 시행했고, 엄마의 배 속에 있던 아이가 가까스로 세상에 태어날 수 있었다.

1.4kg으로 태어난 여아는 생명이 위태로운 상황이었다. 의료진은 숨을 겨우 쉬던 아기의 입에 공기를 불어 넣고 가슴을 두드리는 등 응급조치를 했고, 다행히 아기는 점차 안정을 되찾았다. 이 아기는 아랍에미리트 병원으로 옮겨져 현재 중환자실 인큐베이터 생활을 하고 있다.


아기의 삼촌은 이번 공급으로 숨진 4살 조카를 떠올리며 "아기의 언니는 여동생이 세상에 온다는 사실에 기뻐했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아기의 할머니는 "이 아기는 나의 사랑, 나의 영혼이고 내 아들에 대한 추억"이라며 "내가 이 아이를 돌볼 것"이라고 밝혔다. 아기의 이름은 엄마를 따라 '사브린 주다'가 됐다.


모하마드 살라메 아랍에미리트 병원 의사는 "아기의 건강은 어느 정도 회복됐다고 말할 수 있지만, 여전히 위험한 상황"이라며 "이 아이는 엄마의 배 속에 있어야 했지만, 그 권리를 박탈당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아기가 가까스로 생명을 건졌지만, 태어나자마자 고아가 되었음을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이 아기가 3~4주는 입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팔레스타인 보건 당국자들에 따르면 이날 밤사이 이스라엘군의 라파 공습으로 주택 2채가 타격을 받으면서 알사카니 가족을 포함해 총 19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알사카니의 집 이외에 공습받은 또 다른 주택에서는 어린이 13명과 여성 2명 등이 사망했다고 이들 당국자는 전했다. 현재 이스라엘은 가자지구 최남단 국경도시인 라파를 하마스의 마지막 보루로 지목하고 이 지역에 대한 공습을 이어가고 있다. 국제사회는 약 140만명의 피란민이 몰린 라파에서 시가전이 벌어질 경우 엄청난 인명피해가 예상된다며 이스라엘을 만류하고 있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