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에이블리, SS시즌 할인행사 통했다…거래액 260% 성장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릴레이 그랜드 세일 흥행…거래액 최대 23배 ↑
2030 여성 고객이 70% 이상
신규 주문 고객도 55% 늘어

에이블리의 이달 거래액이 지난해 대비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 낮 최고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오르는 등 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패션 수요가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에이블리코퍼레이션이 운영하는 스타일커머스 플랫폼 에이블리는 의류 수요가 늘면서 쇼핑몰 거래액이 급성장했다고 22일 밝혔다. 에이블리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5일까지 쇼핑몰 거래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0% 증가했다. 이 중에서도 신규 주문 고객은 전년 동기 대비 55% 늘었다.

에이블리, 4월 쇼핑몰 거래액 260% 성장. [이미지제공=에이블리]

에이블리, 4월 쇼핑몰 거래액 260% 성장. [이미지제공=에이블리]

AD
원본보기 아이콘

에이블리는 시즌 행사인 '2024 봄·여름(SS) 시즌 릴레이 그랜드 세일'의 흥행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행사 참여사 중 '메이비베이비'의 행사 기간 거래액은 직전 주 대비 23배 늘었고, ▲언더비(830%) ▲바온(605%) ▲케이클럽(385%) 등 브랜드의 거래액도 급증했다. 특히 ▲에드모어(274%) ▲어텀(246%) ▲데일리쥬(233%) ▲고고싱(183%) 등 브랜드는 행사 기간 최고 매출을 경신했다.


여기에 최근 중대형 쇼핑몰이 대거 입점하면서 구매력을 갖춘 2030 여성 고객 거래액이 급상승했다. 에이블리의 신규 입점 쇼핑몰 구매 고객 중 2030세대 비율은 70%를 넘어섰다. 특히 25세~34세 여성 구매가 급증했다고 에이블리는 강조했다.


일부 쇼핑몰은 '인공지능(AI) 개인화 추천 기술'을 통해 고객과 쇼핑몰을 연결하면서 역대 최고 거래액을 달성했다. 쇼핑몰 '인아로우'의 4월 1일~15일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17.7배 증가했고, '무드라벨'과 '뮤즈핏'도 같은 기간 거래액이 각각 685%, 600% 늘었다.

에이블리는 앞으로도 쇼핑몰 성장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사용자를 통해 확보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쇼핑몰별 매출 확대를 위한 프로모션 및 마케팅 전략을 제안할 예정이다. 여기에 '쇼핑몰 전용 AI 프로필 등' 셀러 성장을 위한 기술 활용도 다방면으로 검토 중이다.


조정민 에이블리 트렌드 패션실장은 "에이블리가 지난해 1조원을 훌쩍 넘기는 역대 최고 거래액 및 여성 패션 플랫폼 매출 1위를 기록한 데 이어 올해도 매월 쇼핑몰 거래액을 경신하며 가파른 성장 궤도를 이어가고 있다"며 "성장세에 따라 신규 쇼핑몰 입점이 가속화되는 만큼, 에이블리만의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고객과 셀러 연결을 견고히 하고 쇼핑몰 및 패션 업계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환 기자 lifehw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형욱 해명에도 전 직원들 "갑질·폭언 있었다"…결국 법정으로?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국내이슈

  • "50년전 부친이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신체일부 소장한 미국 여성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딱따구리와 나무의 공생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포토PICK

  •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