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개발에만 4년 걸렸어요"…스타벅스가 선보인 '일회용 컵'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이달부터 美·캐나다 매장서 사용
찬 음료 판매 늘어 플라스틱 문제 해결 위해

스타벅스가 차가운 음료를 담는 일회용 컵의 플라스틱을 최대 20% 줄인 새로운 컵을 개발해 도입한다


최근 AP통신은 스타벅스가 이번달부터 플라스틱 사용을 최대 20% 줄인 새로운 일회용 컵을 사용한다고 보도했다. 새 일회용 컵은 우선 미국과 캐나다 매장에서 사용을 시작한다. 스타벅스 제품혁신 담당 부사장 어밀리아 랜더스는 "새 일회용 컵을 개발하는 데 4년 걸렸다"면서 "업계를 선도하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새 컵을 개발한 엔지니어들은 컵의 튼튼함을 유지하면서 플라스틱을 얼마나 많이 줄일 수 있을지를 확인하기 위해 수천 번의 반복 테스트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타벅스가 새롭게 개발·도입하는 일회용 플라스틱 컵의 모습[사진출처=스타벅스 제공, AP 연합뉴스]

스타벅스가 새롭게 개발·도입하는 일회용 플라스틱 컵의 모습[사진출처=스타벅스 제공, AP 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스타벅스는 프라푸치노, 리프레셔, 콜드브루와 같은 찬 음료 판매가 늘어나면서 이 음료들을 담는 일회용 컵에서 발생하는 플라스틱 처리 문제가 제기돼 새 컵을 개발했다. 스타벅스 측이 밝힌 미국 내 매장의 차가운 음료 매출 비중은 2013년 37%였던 것이 최근 75%로 폭증했다. 스타벅스는 새 일회용 컵 사용으로 연간 6120t(1350만파운드)이 넘는 플라스틱 매립량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새 일회용 컵은 디자인도 새롭게 바뀌었다. 컵 바닥 근처에 톨, 그란데, 벤티 등 컵 크기를 점자로 표시해 시각장애인 바리스타 등이 컵의 크기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으며, 톨 사이즈 컵은 더 큰 사이즈 컵과 같은 크기의 뚜껑이 맞도록 더 짧고 넓어졌다.


이 밖에도 스타벅스는 내년까지 유럽, 중동, 아프리카 매장에 다회용 컵 프로그램을 도입할 예정이다. 고객이 음료 구매 시 보증금을 내고 최대 30회까지 사용할 수 있는 다회용 컵을 이용한 뒤 매장 등에 컵을 반납하면 보증금을 돌려받는 방식이다. 스타벅스는 장기적으로는 2030년까지 모든 포장재를 재사용, 재활용, 퇴비화가 가능하게 만들 계획이다.

한편 스타벅스코리아도 다양한 친환경 정책을 마련해 시행 중이다. 스타벅스코리아는 지난 2월20일부터 새로운 쇼핑백 운영 정책을 시행해 물품 구매 고객에게 무상으로 제공했던 쇼핑백을 종이 쇼핑백은 100원, 다회용 백은 500원을 받고 유상 제공 중이다. 또 1999년 국내 진출 때부터 개인 컵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300원 할인 혜택을 제공했으며, 2022년부터는 할인액을 400원으로 늘렸다. 고객들도 이에 호응해 2019년 1732만건 수준이던 개인 컵 이용 건수는 2021년 2190만건, 2022년 2530만건에 이어 지난해에는 2960만건으로 늘었다.


재활용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플라스틱 빨대도 퇴출했다. 스타벅스 코리아는 2018년에는 환경부·자원순환사회연대와 종이 빨대를 제공하는 자율협약을 맺었으며, 같은 해 빨대 없이 마실 수 있는 리드(뚜껑)를 도입했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지역비하에 성희롱 논란까지…피식대학 구독자 300만 붕괴 강형욱 해명에도 전 직원들 "갑질·폭언 있었다"…결국 법정으로?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국내이슈

  • "5년 뒤에도 뛰어내릴 것"…95살 한국전 참전용사, 스카이다이빙 도전기 "50년전 부친이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신체일부 소장한 미국 여성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해외이슈

  • [포토] 수채화 같은 맑은 하늘 [이미지 다이어리] 딱따구리와 나무의 공생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PICK

  •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급발진 재연 시험 결과 '사고기록장치' 신뢰성 의문?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