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이효리 카페'도 폐업 결정…제주 상권 어쩌나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지난해 제주 카페 폐업 252곳 '역대 최다'
'제주환경보전분담금' 제도 도입도 유보

이효리도 제주 상권을 살리진 못했다. 남편 이상순과 2022년 오픈한 카페를 1년 10개월 만에 폐업하기로 결정했다.


카페 측은 "오는 5월31일을 마지막으로 영업을 마치게 되며 한 달간 예약 없이 이용이 가능하다"고 마지막 인사를 했다. 폐업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예약 없이 이용 가능하다는 점에서 이전과 달리진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카페는 오픈 당시 이상순이 커피를 내리고, 이효리가 사진을 찍어준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종일 대기 인파가 몰렸다. 오픈 이틀 만에 영업을 중단하고 예약제를 결정할 정도였다.

이효리·이상순 부부 [사진출처=이효리 SNS]

이효리·이상순 부부 [사진출처=이효리 SNS]

AD
원본보기 아이콘

제주 카페 폐업점 수가 역대 최다를 기록하는 요즘, 이효리도 그 여파를 피하진 못한 것으로 보인다. 행정안전부 지방 인허가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도에서 252곳의 커피전문점이 문을 닫았다. 역대 최대 수치지만 이미 올해 1분기에만 80곳의 카페가 폐업 신고를 한 기조를 유지한다면 역대 최고치를 새로 쓸 수도 있다.

최근 제주도를 방문하는 내국인이 수직으로 하락한 것이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내국인 관광객 수는 2022년 1380만5775명이었으나, 지난해에는 1263만6834명으로 116만8941명(8.5%) 감소했다. 외국인 관광객은 증가했지만 줄어든 내국인 관광객 수를 메꾸기에는 역부족인 상태다.


체류 기간도 줄었다. 제주관광공사가 발표한 ‘2023년 제주도 방문관광객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내국인 관광객의 제주 체류 기간은 2021년 4.17일에서 지난해 3.65일로 전년 대비 0.5일 짧아졌다. 2021년에는 4.57일로, 2년 전보다는 0.9일 줄었다. 제주에 대한 이미지 평가는 여행 전 4.10점에서 여행 후 3.97점으로 소폭 낮아졌다. 방문 후 여행 과정에서 불만·불편 요소가 발생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제주를 찾는 관광객에게 환경오염 처리 비용의 일부를 부과하는 '제주환경보전분담금' 제도 도입도 유보됐다. 위기감이 읽히는 대목이다. 오영훈 제주지사는 "내국인 관광객 감소로 각종 폐해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지역 경기 둔화 움직임이 급격하게 발생했고, 자영업자의 위기가 바로 포착되기도 했다. 경제 성장률이 마이너스로 갈 수도 있겠다는 위기의식을 느끼게 됐다"며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지역비하에 성희롱 논란까지…피식대학 구독자 300만 붕괴 강형욱 해명에도 전 직원들 "갑질·폭언 있었다"…결국 법정으로?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국내이슈

  • "5년 뒤에도 뛰어내릴 것"…95살 한국전 참전용사, 스카이다이빙 도전기 "50년전 부친이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신체일부 소장한 미국 여성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해외이슈

  • [포토] 수채화 같은 맑은 하늘 [이미지 다이어리] 딱따구리와 나무의 공생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PICK

  •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급발진 재연 시험 결과 '사고기록장치' 신뢰성 의문?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