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전세값 뛴다"…서울 아파트 5개월 만에 오름폭 커졌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수도권 아파트값은 제자리 걸음
전셋값은 2주 연속 상승
초고가아파트 신고가 경신
단지별 집값 격차 심화 예상

강북에서 본 잠원 한강아파트. 사진=허영한 기자 younghan@

강북에서 본 잠원 한강아파트. 사진=허영한 기자 younghan@

AD
원본보기 아이콘

서울 전셋값이 전주 대비 0.03% 올라 작년 11월 첫째 주 이후 주간 기준으로 상승 폭이 가장 컸다.


20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 자치구 중 전세가격이 가장 많이 뛰었던 노원구(12일 기준 0.05%)는 금주에도 월계동 그랑빌, 중계동 주공5단지, 공릉동 풍림 등에서 최소 500만~최대 3500만원까지 오르며 상승 흐름이 계속됐다.

중저가 밀집 지역 내 중소형아파트 위주로 전세 선호가 높아 매물이 귀해짐에 따라 전셋값 상승 추이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5주 연속 보합세(0.00%)가 계속됐다. 재건축과 일반아파트도 별다른 가격 변동이 없었다. 신도시도 보합(0.00%)을 기록했다. 경기·인천은 올해 1월 셋째 주 이후 3개월째 보합 수준의 제한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


서울은 직전 주 보다 상승지역은 늘어난 반면 하락지역은 한 곳에 불과했다.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위주로 가격이 상승한 가운데 개별지역으로는 성동(0.03%)·마포(0.02%)·노원(0.02%)·강서(0.02%)·서대문(0.01%)·금천(0.01%) 순으로 올랐다.

신림동 신림현대 등이 500만~1500만원까지 빠지며 관악이 0.05% 떨어졌다. 신도시는 전 지역이 보합(0.00%)을 기록했고 경기·인천은 고양(-0.02%)·시흥(-0.02%)·구리(-0.01%)·화성(-0.01%) 등이 떨어진 반면 수원(0.01%)·인천(0.01%)은 상승했다.


전세시장은 중소형 면적대 위주로 매물을 찾는 수요 문의가 꾸준한 가운데 서울이 0.03% 올라 지난주(0.01%)보다 상승 폭이 커졌다. 신도시가 0.01% 올랐고, 경기·와 인천도 3주간의 정체된 움직임을 벗어나 0.01% 상승했다.


서울 개별지역으로는 노원(0.30%)·성동(0.06%)·관악(0.06%)·동작(0.04%)·강서(0.04%)·마포(0.03%)·도봉(0.03%)·금천(0.03%)·구로(0.03%) 등이 올랐다. 신도시는 동탄이 0.04% 뛰었다. 나머지 지역은 모두 보합(0.00%)을 기록했다.


경기·인천 개별지역은 시흥(0.05%)·안양(0.03%)·수원(0.03%)·고양(0.02%)·화성(0.01%)·부천(0.01%)·인천(0.01%)이 상승했다. 안산(-0.03%)만 유일하게 하락했다.


부동산R114 관계자는 "똘똘한 한 채를 찾아 서울 상급지로 갈아타려는 수요에 의해 정비사업 추진단지와 고급아파트 위주로 최고가가 경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2월 압구정 현대1·2차가 80억원(전용면적 196㎡)에 거래되며 2년 전 최고가를 회복했다. 이어 3월에는 신현대(현대9,11,12차)가 직전거래 보다 약 8억원 올라 69억원(전용면적 182㎡)에 손바뀜됐다. 성수동 트리마제(전용 136㎡)도 57억원에 거래되며 신고가 행렬에 동참했다.


그는 "매수 관망세가 이어지며 박스권 내 보합 수준의 변동률을 보이고 있는 서울 평균 아파트값 추이와는 대조적인 모습"이라며 "초고가아파트 시장은 자금력을 갖춘 수요층이 진입하기 때문에 부동산 경기 영향을 상대적으로 덜 받는다"고 분석했다.


이어 "오히려 가격 흐름이 둔화됐을 때, 추후 가치상승을 기대하고 매수를 고려하는 수요가 늘어날 수 있다"며 "이처럼 초고가 하이엔드 아파트가 별도의 가격 움직임을 보임에 따라 서울 도심 안에서도 집값 양극화가 더욱 심화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진단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우원식,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당선…추미애 탈락 이변

    #국내이슈

  •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1000엔 짜리 라멘 누가 먹겠냐"…'사중고' 버티는 일본 라멘집

    #해외이슈

  •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햄버거에 비닐장갑…프랜차이즈 업체, 증거 회수한 뒤 ‘모르쇠’

    #포토PICK

  •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역대 가장 강한 S클래스"…AMG S63E 퍼포먼스 국내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