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샤넬백 200만원 더 싸다"…값 안올리니 '원정쇼핑 성지'된 이 나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日, 엔저 현상에 명품족들 몰려
일부는 명품 되팔기도

엔화 가치가 34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해외 쇼핑객들이 일본 명품 시장으로 몰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은 엔저 현상에도 명품 브랜드가 일본 내 가격을 조정하지 않으면서 해외 쇼핑객들이 일본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고 보도했다.


日 저렴한 명품 가격에 되팔이하는 이들도
[이미지출처=픽사베이]

[이미지출처=픽사베이]

AD
원본보기 아이콘

예컨대 태그호이어 카레라 크로노그래프 시계의 경우, 일본에서는 면세 할인 후 78만5000엔(약 700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그러나 뉴욕에서 동일 제품 판매가는 6450달러(약 886만원)로, 일본과 1350달러(약 185만원) 이상 차이가 난다. 또 미국에서 1만 1700달러(약 1608만 원)인 샤넬 클래식 블랙 양가죽 가방은 일본에선 1만 277달러(약 1412만 원)에 구매가 가능하다. 이외에도 크리스챤 디올의 자도르 슬링백 펌프스 구두도 미국에선 1050달러(약 144만 원)이지만, 일본에서는 860달러(약 83만 원)에 구매할 수 있다.

매체는 고가의 명품을 비교적 저렴하게 살 수 있다 보니 해외 명품 쇼핑객들은 점점 더 일본으로 몰리고 있으며, 일부 고객은 구매한 명품을 재판매하는 행위로 이익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글로벌 명품 수석 주식 분석가인 데보라 에이트켄은 "명품 제조업체들이 신규 제품 출시와 한정 컬렉션 발매를 통해 일부 가격을 조정할 수는 있다"며 "하지만 현명한 소비자들은 환율 변동성이 창출하는 기회를 이용해 특정 시장에서 할인 혜택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명품 저가 현상 오래 지속되진 않을 듯
[이미지출처=픽사베이]

[이미지출처=픽사베이]

원본보기 아이콘

다만 일본의 명품 저가 현상이 계속되진 않을 거라는 지적도 나온다. 뉴욕에 본사를 둔 컨설팅 회사 럭셔리 인스티튜트의 밀턴 페드라자 최고경영자(CEO)는 명품 제조사들이 일반적으로 가격 차익 거래를 방지하고자 전 세계 제품 가격을 균등하게 조정하기 때문에 가격 할인이 오래 지속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럭셔리 브랜드는 이미 2022년과 2023년에 큰 폭의 가격 인상을 단행했고, 에르메스와 샤넬 등 일부 인기 브랜드를 제외하면 물량이 적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엔화 약세로 인해 일본을 방문하는 외국인 수는 크게 늘고 있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지난 17일 발표한 3월 방일 외국인 통계를 보면 지난달 일본을 찾은 외국인은 총 308만1600명으로 집계됐다. 월간 기준으로 처음 300만명을 넘어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기존 월간 최다 기록은 2019년 7월의 299만1200명이다. 특히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전체 외국인을 국가와 지역별로 보면 한국이 66만3100명으로 가장 많았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지역비하에 성희롱 논란까지…피식대학 구독자 300만 붕괴 강형욱 해명에도 전 직원들 "갑질·폭언 있었다"…결국 법정으로?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국내이슈

  • "5년 뒤에도 뛰어내릴 것"…95살 한국전 참전용사, 스카이다이빙 도전기 "50년전 부친이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신체일부 소장한 미국 여성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해외이슈

  • [포토] 수채화 같은 맑은 하늘 [이미지 다이어리] 딱따구리와 나무의 공생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PICK

  •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급발진 재연 시험 결과 '사고기록장치' 신뢰성 의문?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