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삼성전자 HBM 주역 "맞춤형 제품은 AGI 시대 여는 교두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삼성전자 HBM3E 12H 개발·기획 인터뷰
맞춤화와 분할, 파워 월 키워드 부각 전망
기술 혁신 의지…"16단 HBM4 선보일 것"

"맞춤형 고대역폭메모리(HBM)는 프로세서와 메모리가 공동 최적화(co-optimization)를 수행하는 첫 단추이자 범용인공지능(AGI) 시대를 여는 교두보이다."


김경륜 삼성전자 상품기획실 상무는 18일 자사 뉴스룸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삼성전자가 지난 2월 고용량 HBM 5세대 제품인 ‘HBM3E 12H(12단)’를 선보이기까지 힘썼던 주요 인물이다.

김경륜 삼성전자 상품기획실 상무 / [사진제공=삼성전자]

김경륜 삼성전자 상품기획실 상무 / [사진제공=삼성전자]

AD
원본보기 아이콘

김 상무는 "프로세서와 메모리 업체가 제품을 개별적으로 최적화해서는 AGI 시대 혁신을 이루기 어렵다는 업계 공감대가 있었다"며 맞춤형 HBM 필요성을 짚었다. 이를 위해 "메모리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시스템 등 회사 역량을 활용해 대응할 것이며 차세대 HBM 전담팀도 구성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맞춤형 HBM을 위해 플랫폼화를 추진, 공용 설계 부분을 극대화한다는 전략을 내놨다. HBM 생태계 파트너를 확대해 효율적으로 맞춤화 요구에 대응할 수 있는 체계도 구성할 계획이다.


김 상무는 앞으로 HBM 시장이 성숙기로 향해갈수록 ‘맞춤화(customization)’뿐 아니라 ‘분할(segmentation)’과 ‘파워 월(power wall)’ 키워드도 중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HBM 초기엔 하드웨어 범용성이 중요했지만 미래엔 킬러 앱을 중심으로 서비스가 고도화하면서 하드웨어 인프라가 서비스별로 최적화하는 분할 과정을 거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코어 다이(core die)를 단일화하고 8H(8단), 12H와 같은 패키지와 베이스 다이(base die) 다변화로 대응할 계획이다.


전체 시스템 파워가 한정된 상황에서 프로세서와 메모리 성능 향상으로 각각 소모 전력량이 늘면서 생기는 파워 월 해결을 위해선 기술 혁신에 나선다. 향후 선보일 HBM4에 로직 공정을 적용한 베이스 다이를 도입하고 패키징 방식도 기존 2.5D에서 3D로 변경한다. D램 셀과 로직이 더 섞이는 방향으로 진화하는 식이다.


윤재윤 삼성전자 DRAM개발실 상무 / [사진제공=삼성전자]

윤재윤 삼성전자 DRAM개발실 상무 / [사진제공=삼성전자]

원본보기 아이콘

삼성전자는 이같은 혁신을 실현하기 위해 고객, 파트너와 논의를 시작한 상태다. 앞으로 관련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시장을 열어갈 계획이다.


HBM3E 12H 개발의 또 다른 주역인 윤재윤 삼성전자 DRAM개발실 상무는 같은 인터뷰에서 "고온 열 특성에 최적화한 NCF(비전도성 접착 필름) 조립 기술과 최첨단 공정 기술로 차세대 HBM4에 16H(16단)까지 도입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평화 기자 peac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국내이슈

  •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해외이슈

  •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PICK

  •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