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삼성家' 이서현, 이건희 '디자인 선언'한 밀라노 깜짝 방문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경영 복귀 후 첫 출장
공식 개막 전날 유로쿠치나 삼성전자 부스 방문

5년 만에 경영 일선에 복귀한 이서현 삼성물산 전략기획담당 사장이 첫 해외 출장지로 이탈리아 밀라노를 찾았다.


18일 삼성물산에 따르면 이 사장은 세계 최대 디자인·가구 박람회인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24' 개막 전날인 지난 15일(현지시간) 밀라노를 찾아 전시를 참관했다.

이서현 삼성물산 전략기획담당 사장. [사진제공=삼성물산]

이서현 삼성물산 전략기획담당 사장. [사진제공=삼성물산]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 사장은 이번 디자인 위크 중 격년마다 함께 열리는 주방 가전·가구 전시회 '유로쿠치나 2024'에 참가한 삼성전자 부스를 둘러본 것으로도 전해진다.

삼성전자는 유로쿠치나 2024에 참가 기업 중 두 번째로 큰 규모의 부스를 꾸리고, 비스포크 인공지능(AI) 가전 라인업과 유럽 시장을 겨냥한 빌트인 패키지를 선보였다. 이와 함께 장외전시로 '공존의 미래'전을 열고 삼성전자가 추구할 디자인 지향점을 제시하고 있다.


이 사장은 디자인 위크를 살펴본 후 밀라노 지역을 떠나 다른 지역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장의 이번 행보는 아버지인 고(故) 이건희 삼성 선대회장의 뜻을 이어 디자인을 경영 전략의 핵심 사안으로 두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밀라노는 2005년 4월 이건희 선대회장이 주요 사장단을 소집해 디자인 경영 전략회의를 열고 "삼성의 디자인은 아직 1.5류"라며 디자인 혁신을 주문한 이른바 '밀라노 디자인 선언'을 한 곳이다.


이 선대회장의 둘째 딸인 이 사장은 미국 파슨스 디자인스쿨에서 디자인을 전공했으며, 2002년 제일모직 패션연구소 부장으로 입사해 삼성물산 패션부문장 등을 맡았다. 2018년 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삼성복지재단 이사장과 삼성미술관 리움 운영위원장을 맡아왔으며 이달 초 삼성물산 사장으로 경영에 복귀했다.





밀라노=한예주 기자 dpwngks@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국내이슈

  •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해외이슈

  •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