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사상 첫 한·미·일 재무장관회의…"원·엔화 가치 하락 우려 인식 공유"(종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중국 과잉 공급 겨냥
한·미·일 공조 중요성 언급

한·미·일 재무장관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여 최근 원화와 엔화의 급격한 화폐가치 하락에 대해 우려의 인식을 공유했다. 이들은 중국의 ‘과잉 공급(overcapacity)’ 문제에 대해서도 3국 간 공조가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G20재무장관회의 및 IMF·WB 춘계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중인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이 17일(현지시간) 미국 재무부에서 열린 한미일 재무장관 회의에 참석해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스즈키 슌이지 일본 재무장관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G20재무장관회의 및 IMF·WB 춘계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중인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이 17일(현지시간) 미국 재무부에서 열린 한미일 재무장관 회의에 참석해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스즈키 슌이지 일본 재무장관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 스즈키 슌이치 재무상은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첫 한·미·일 재무장관회의에서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8월 미국 캠프 데이비드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의 후속 조치다. 당시 3국 재무장관회의 개최를 합의한 이후 이날 처음으로 재무장관회의를 열고, 재무장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그동안 외교와 안보 의제를 중심으로 한미와 한일 양자 간 이뤄지던 협력 체제가 경제 금융 분야에서까지 한·미·일 3각 협력 체제로 확대됐다는 점에서 진전을 이뤘다는 평가다.


이날 3국 재무장관은 지난해 정상회담 이후 변화한 경제·금융 환경을 반영해 한국과 일본의 외환시장 불안에 대한 추가 논의를 진행했다. 3국 재무장관은 공동선언문에 “최근 엔화 및 원화의 급격한 절하와 관련, 일본과 한국의 우려에 대한 인식을 공유한다”는 문구를 담았다. 최근 원화와 엔화의 급격한 절하가 펀더멘털과 괴리돼 있다는 한일의 우려에 미국 또한 인식을 공유하기로 했다. 미국이 정부 차원에서 외환 시장에서 형성되는 환율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이례적인 만큼, 한일 정부의 입장을 최대한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하 기대가 후퇴하는 가운데, 중동지역 지정학적 위험이 고조돼 원·달러 환율이 1년5개월 만에 장중 1400원 선을 돌파하고, 일본 엔화 또한 약 34년 만에 최저 수준인 154엔대를 기록하고 있다. 한일 재무장관은 전날 사상 처음으로 공동 구두개입성 발언을 내놨다.


이날 회의에서는 중국의 과잉 공급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3국 간 공조의 중요성도 강조됐다. 핵심 분야의 과잉공급에 대응한 3국 협력 방안은 이번에 처음으로 논의 의제에 포함됐다. 3국 재무장관은 과잉 공급 등 비시장적인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3국 협력이 중요하다는 인식을 공유했다. 과잉 생산의 주체로 중국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다. 다만 지난 5일 중국을 방문한 옐런 장관이 중국 정부가 보조금을 통해서 배터리, 반도체, 철강 등 국내 산업을 지원하고 이에 따라 발생하는 공급 과잉 문제 등을 지적해온 점을 미뤄볼 때 이는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정상회담에서 논의했던 대북한·대러시아 제재와 다자개발은행(MDBs) 개혁, 태평양 도서국 지원 등에 대한 논의도 진행했다. 러시아와 북한에 대응해 각국의 독자적 제재 수단을 활용할 것을 확인했다. 이들은 언급한 과제들에 대한 추가적 논의를 이어가기 위해 향후 실무급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선언문에도 ‘실무급 협의를 지속한다’라는 내용을 담아 3국 간 강한 협력 의지를 담았다.




워싱턴D.C.=이은주 기자 golde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국내이슈

  •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해외이슈

  •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