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셰브론 챔피언십, 110억원까지 규모 키웠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총상금 270만 달러 올려 790만 달러 규모
우승상금도 42만 달러 늘어난 120만 달러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첫 번째 메이저 대회 셰브론 챔피언십이 규모를 더욱 키웠다.

셰브론 챔피언십이 올해 총상금 790만 달러 규모로 치러진다.[사진제공=셰브론 챔피언십]

셰브론 챔피언십이 올해 총상금 790만 달러 규모로 치러진다.[사진제공=셰브론 챔피언십]

AD
원본보기 아이콘

셰브론 챔피언십을 주최하는 셰브론은 개막을 이틀 앞둔 16일(현지시간) "총상금을 지난해 520만 달러에서 270만 달러(약 37억6000만원)나 올렸다. 올해는 790만 달러(약 110억원)로 치러진다"고 발표했다. 우승상금도 42만 달러가 늘어난 120만 달러다. 지난해 우승자 릴리아 부(미국)는 78만 달러를 받았다.


셰프론 챔피언십은 LPGA투어 메이저 대회 5개 가운데 상금이 가장 적었다. 그러나 이번에 증액해 650만 달러의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을 제쳤다. US여자오픈 1200만 달러,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은 1000만 달러, AIG 여자오픈은 900만 달러다.

LPGA투어 메이저 대회 상금은 최근 가파르게 올랐다. 2021년 5개 메이저 대회 총상금은 2300만 달러였지만, 올해는 4540만 달러에 이른다. 4년 동안 갑절 가까이 올랐다. 셰브론 챔피언십은 또 컷 탈락한 선수들에게 주는 위로금을 작년 5000달러에서 1만 달러로 올렸다.


셰브론 챔피언십은 오는 18일부터 나흘 동안 미국 텍사스주 우들랜즈의 더 클럽 앳 칼턴 우즈(파72·6824야드)에서 열린다.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다(미국)가 5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디펜딩 챔피언 부를 비롯해 세계랭킹 30위 이내 선수들이 모두 출전했다. 전 세계랭킹 1위 유소연은 은퇴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2019년 우승자 고진영을 비롯해 김효주, 김세영, 전인지, 신지애, 방신실 등이 우승에 도전한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국내이슈

  •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해외이슈

  •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PICK

  •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