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철도공단, 현장 중심 PM 체계 도입…GTX 전담조직 신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국가철도공단은 현장 중심의 프로젝트 관리(PM) 체계로 조직을 개편하고, 인사 발령을 단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철도사업 공사 기간을 준수하고 예산 집행력을 강화하는 취지다.


국가철도공단 사옥 / 사진제공=국가철도공단

국가철도공단 사옥 / 사진제공=국가철도공단

AD
원본보기 아이콘


철도공단은 기존 6본부 2실 1원 5지역본부를 7본부 1원 6지역본부(지역 사업단 PM 총 35개)로 개편했다. 그동안 철도공단은 사업 단계와 공사 종류에 따라 주관부서가 분산돼 있었다. 이에 부서 간 유기성이 떨어지고 업무가 지연되는 등 적기 공정 준수를 저해하는 요인이 발생해 왔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고자 철도공단은 현장 중심 PM 체계를 도입했다. 사업단장이 각 분야(토목·궤도·건축·전철 전력·신호통신·토지 보상 등)의 업무를 총괄하는 형태로, 공정 진행과 예산 집행 현황을 더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을 전망이다.


국정 중요 과제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사업과 철도 지하화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전담 조직도 신설했다. 또 민간투자사업 확대에 대비하고 철도공단의 설계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그간 분리됐던 건설과 시스템 설계를 하나의 본부로 통합했다.


아울러 안전본부에는 중대재해를 예방하고자 '공사 중지권'을 부여하고, 기존 연구조직을 철도혁신연구원으로 탈바꿈해 4차 산업혁명에 대응토록 했다.

신설된 사업관리 조직은 사업 규모·단계에 따라 사업단장을 처장·부장·차장급으로 분류하고, 사업관리 역량을 갖춘 융합형 인재들로 채웠다. 특히 차장급 사업단장은 직위 공모를 통해 지원받은 후 이사장 심층 면접을 거쳐 최종 선발했다. 나아가 철도공단 최초로 인재개발처장, 기획예산처장 직위에 업무 능력과 리더십을 겸비한 여성 간부도 배치했다.


이성해 철도공단 이사장은 "이번 현장 중심 PM 체계의 조직 개편 및 인사 발령은 제2의 창립에 견줄 만큼 철도공단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터닝포인트"라며 "국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철도 건설을 위해 새로운 조직 체계에서 직원 모두가 역량을 결집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노경조 기자 felizkj@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