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G7 "이란,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긴장 고조 안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이스라엘에 대한 전폭적 연대·지지 표명"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이스라엘 영토를 직접 공격한 이란을 강력 규탄하며, 이번 충돌이 중동 내 확전으로 이어져서는 안된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G7 "이란,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긴장 고조 안돼"
AD
원본보기 아이콘

G7 정상은 14일(현지시간) 화상 정상회의를 개최한 후 발표한 공동성명을 통해 "우리는 이스라엘에 대한 이란의 직접적이고 전례없는 공격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명백히 규탄한다"고 했다.

G7은 "이란은 이스라엘을 향해 수백기의 드론과 미사일을 발사했다"며 "이스라엘은 협력국의 도움으로 이 공격을 막아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에 대한 지지 의사도 분명히 나타냈다. G7은 "이스라엘과 이스라엘 국민에 대한 전폭적인 연대와 지지를 표명한다"며 "이스라엘 안보에 대한 우리의 약속도 재확인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스라엘과 이란의 이번 충돌이 중동 내 긴장을 고조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G7은 "이란의 행동으로 지역의 불안정이 더욱 심화됐고, 통제할 수 없는 지역적 확전을 촉발할 위험이 있다"며 "우리는 상황을 안정시키고 긴장 고조를 피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란과 대리인에게 추가 공격 중단을 촉구한다"며 "우리는 불안정을 초래할 움직임에 대응에 추가 조처를 취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충돌로 인한 가자지구 위기 종식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G7은 "즉각적이고 지속적인 휴전, 하마스의 인질 석방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도움이 필요한 팔레스타인인들에게 인도주의적 지원도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백악관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G7 정상들과 화상회의를 했다"며 "정상들은 이란의 대(對) 이스라엘 공격을 규탄하고 이스라엘 안보에 대한 G7의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썼다.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도 X에 "우리는 이스라엘에 대한 이란의 전례 없는 공격을 만장일치로 규탄한다"며 "모든 당사자는 자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갈등 완화를 위한 모든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며 "즉각적인 휴전을 통해 가자지구의 위기를 가능한 빨리 끝내는 게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썼다.





뉴욕=권해영 특파원 roguehy@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우원식,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당선…추미애 탈락 이변

    #국내이슈

  •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1000엔 짜리 라멘 누가 먹겠냐"…'사중고' 버티는 일본 라멘집

    #해외이슈

  •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햄버거에 비닐장갑…프랜차이즈 업체, 증거 회수한 뒤 ‘모르쇠’

    #포토PICK

  •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역대 가장 강한 S클래스"…AMG S63E 퍼포먼스 국내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