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내 뿌리 잊지 않을것"…BTS 제이홉, 다큐 마지막회 공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고향 광주서 첫 공연 펼쳤던 무대 다시 찾아
“내 뿌리를 잊지 않고 계속 움직일 것”

"우리는 움직이기 위해 살아가고, 뿌리를 잊지 않고 계속 움직일 거다. 우린 '뉴런'이니까"


그룹 '방탄소년단'(BTS) 제이홉은 12일 0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티빙과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프라임 비디오(Prime Video)에 다큐멘터리 시리즈 '호프 온 더 스트리트(HOPE ON THE STREET)'의 마지막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방탄소년단 제이홉 다큐 시리즈 '호프 온 더 스트리트(HOPE ON THE STREET)'. [사진제공 = 빅히트 뮤직]

방탄소년단 제이홉 다큐 시리즈 '호프 온 더 스트리트(HOPE ON THE STREET)'. [사진제공 = 빅히트 뮤직]

AD
원본보기 아이콘

영상은 동명의 스페셜 앨범과 유기적으로 제작됐다. 최종화에서는 앨범의 마지막 트랙인 타이틀곡 '뉴런(NEURON)(with. 개코, 윤미래)'과 연결된 이야기가 주를 이룬다.

제이홉은 특히 자신의 뿌리를 되짚기 위해 고향인 광주를 찾았다. 어린 시절 공연을 펼쳤던 5·18기념문화센터를 찾은 제이홉은 "저한테는 '뿌리의 뿌리'인 곳이다. 데뷔를 하고, 할 수 있는 게 많이 생겼지만, 여기가 내 시작"이라고 말했다. 전 세계를 누비는 월드 스타가 된 제이홉은 댄스 크루 시절 첫 공연을 했던 장소를 다시 찾아 춤을 추며 자신의 과거와 현재를 하나로 연결했다.


이어 제이홉은 과거 스트리트 댄서 시절 몸담았던 크루 '뉴런'을 찾아갔다. 제이홉은 댄스 수업 수강비가 없어서 크루의 형들에게 어깨 너머로 춤을 배우던 지난날을 추억했다. 크루 멤버들은 "제이홉은 아직도 춤에 대해 욕심을 갖고 있다. 본인의 정체성이 확실히 있어 (제이홉은) 앞으로 더 성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특히, 이들은 제이홉에게 과거 크루 시절을 담은 앨범을 선물해 뭉클함을 더 했다.

방탄소년단 제이홉 다큐 시리즈 '호프 온 더 스트리트(HOPE ON THE STREET)'. [사진제공 = 빅히트 뮤직]

방탄소년단 제이홉 다큐 시리즈 '호프 온 더 스트리트(HOPE ON THE STREET)'. [사진제공 = 빅히트 뮤직]

원본보기 아이콘

제이홉은 크루 멤버들과 함께 '뉴런'에 맞춰 프리스타일 댄스를 추며 다큐멘터리 시리즈를 마무리했다. 제이홉은 이 곡에 대해 "만났을 때의 정서와 잊지 못할 만남의 감정을 고스란히 담으려 노력했다"라고 소개했다.


'호프 온 더 스트리트'는 제이홉이 일본 오사카, 프랑스 파리, 미국 뉴욕 및 한국의 서울과 광주 등지로 떠나 그곳에서 활동 중인 댄서들과 '춤'으로 소통하는 시간을 담은 댄스 다큐멘터리 시리즈다. 제이홉은 자신의 예술적 뿌리인 스트리트 댄스(Street dance)를 재발견하고자 이를 기획했다.

제이홉은 다큐멘터리 시리즈를 통해 팝핑(Popping), 하우스(House), 힙합(Hip hop), 락킹(Locking) 등 다양한 장르의 춤에 도전했다. 방탄소년단의 제이홉과는 다른, 스트리트 댄서 제이홉으로서의 정체성을 공고히 한 프로젝트라는 평을 받았다. 미국 포브스(Forbes)는 이번 다큐멘터리 시리즈에 대해 "제이홉의 영감이 뮤지션, 댄서, 크리에이터로서 끊임없이 진화하는 본인의 역할에 어떻게 작용하는지를 보여준다"고 소개했다.

방탄소년단 제이홉 다큐 시리즈 '호프 온 더 스트리트(HOPE ON THE STREET)'. [사진제공 = 빅히트 뮤직]

방탄소년단 제이홉 다큐 시리즈 '호프 온 더 스트리트(HOPE ON THE STREET)'. [사진제공 = 빅히트 뮤직]

원본보기 아이콘

제이홉은 다큐멘터리 시리즈를 마무리하며 “직접 경험하고 느껴보면서 ‘내가 했던 것들이 쉽지 않은 일이었구나’라고 받아들이며 중요함을 알게 됐다”라고 촬영을 회상했다. 이어 “궁극적으로 나는 나를 되돌아보면서 또 다른 배움을 얻고자 했다. (이번 촬영을 통해) 그런 부분을 얻은 것 같다”라고 소회를 전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우원식,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당선…추미애 탈락 이변

    #국내이슈

  •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1000엔 짜리 라멘 누가 먹겠냐"…'사중고' 버티는 일본 라멘집

    #해외이슈

  •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햄버거에 비닐장갑…프랜차이즈 업체, 증거 회수한 뒤 ‘모르쇠’

    #포토PICK

  •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역대 가장 강한 S클래스"…AMG S63E 퍼포먼스 국내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