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SPC삼립, 크림빵 가격인하 '생색내기'…재료값 아끼고 '찔끔' 내렸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SPC삼립, 2023년 사업보고서 분석
정통크림빵 공장가 2년간 30% 급등
작년 원재료 취득원가는 절반 넘게 감소

SPC삼립의 지난해 원재료 재고자산이 절반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밀가루를 비롯한 주요 원재료 가격이 하락하면서 구입비용이 줄어든 덕분이다. 하지만 이 회사의 대표 제품인 정통크림빵의 공장출고가는 오히려 인상돼 SPC그룹의 지난해 빵 가격 인하는 생색내기에 그쳤다는 비판이 나온다.


최근 고공행진 중인 '물가 잡기'에 나선 정부가 빵 가격 인하를 위한 전방위 압박을 시작하면서 양산빵 시장 점유율이 압도적인 SPC삼립이 추가 가격 인하에 나설지 주목된다.

가격 올릴 때는 '대폭'…인하는 '찔끔'

SPC삼립, 크림빵 가격인하 '생색내기'…재료값 아끼고 '찔끔' 내렸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3일 SPC삼립이 공개한 2023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SPC삼립은 지난해 정통크림빵의 공장도 가격(832원)을 전년대비 8.33% 인상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896원)보다 소폭 내려간 수준이지만, 상반기 인상폭(16.67%)의 절반에 그쳤다. 그 결과, 정통크림빵의 공장도 가격은 2021년 이후 2년간 30%나 급등했다.


반면, 누네띠네의 공장도 가격는 1664원에서 1616원으로 인하됐고, 하이면은 2022년 1050원으로 9.38% 인상한 뒤 2년 연속 동결했다.


1964년 처음 선보인 정통크림빵은 최근 10년 간(2013~2022) 가장 많이 팔린 ‘단일 브랜드 최다 판매 크림빵(리테일 부문, 누적)’이다.

SPC삼립은 올해 이 빵의 출시 60주년을 기념해 한정판인 '크림대빵'을 선보였는데, 품귀 현상을 빚으면서 정통크림빵까지 함께 인기를 끌었다.

SPC삼립, 크림빵 가격인하 '생색내기'…재료값 아끼고 '찔끔' 내렸다 원본보기 아이콘

앞서 SPC그룹은 지난해 2월 원재료값 상승을 빌미로 파리바게뜨와 SPC삼립 빵 가격을 올린 뒤, 같은해 6월 밀가루 가격 하락에 따른 정부와 소비자단체의 빵값 인하 요구를 받고 총 30종 빵 평균가격을 5%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당시 SPC삼립이 만드는 정통크림빵의 경우 권장소비자가격 기준 1400원에서 1300원(7.1%)으로 낮추겠다고 했다.

편의점서 300원 올리고 100원 인하

하지만 아시아경제가 국내 편의점 4사(CU·GS리테일·세븐일레븐·이마트24)를 둘러본 결과, 정통크림빵은 모두 1400원에 판매됐다. 서울 영등포구 일부 슈퍼마켓에서는 1500원까지 받았다. 일부소매점의 경우 크림빵의 인기가 높고, 공장출고가마저 오르면서 인상분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권장소비자격은 제조사가 유통업체에게 권장하는 판매 가격으로, 유통업체들이 반드시 이 가격에 판매할 의무가 있는 것은 아니다.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SPC삼립은 지난해 2월 이 빵의 가격을 1200원에서 1500원으로 인상한 뒤, 과도한 인상폭에 대한 비난 여론이 빗발치자 같은해 7월부터 100원 인하한 1400원에 판매했다. 지난해 편의점 기준 인상율은 25%에 달하는데, 내림폭은 6.67%에 불과했다. 이는 지난해 SPC그룹이 발표한 정통크림빵 인하 가격(1300원)과 차이가 있다.


SPC 측은 "지난해 가격 인하 당시 대형마트 권장소비자가 기준으로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장에서 만든 양산빵의 경우 편의점 판매 비중이 압도적이라는 점에서 업계에선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한 식품기업 관계자는 "빵의 경우 편의점 판매가 많기 때문에 권장소비자가격은 편의점 기준으로 결정한다"고 말했다.


실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오프라인 소매점 양산빵 총매출은 6601억원 규모로, 편의점(2875억원, 43%)이 가장 매출 비중이 높다. 이어 독립슈퍼(1445억원, 21.8%)와 대형할인마트(894억원, 13.5%), 체인슈퍼(778억원, 11.7%) 등의 순이다.


SPC삼립, 크림빵 가격인하 '생색내기'…재료값 아끼고 '찔끔' 내렸다 원본보기 아이콘

원자재 취득원가 52% 절감…베이커리 매출 10% 성장

더욱이 이 회사의 지난해 원재료 재고자산은 반토막으로 줄었다. 재고재산은 판매를 위해 창고 속에 보관한 자산인데, SPC삼립의 2022년 말 기준 원재료 취득원가는 912억원에서 지난해 425억원으로 52.1%나 감소했다. 밀가루와 유지류 등 가격이 하락하면서 원재료를 구입하는 데 쓴 비용이 대폭 줄어든 것이다.


실제 SPC삼립이 공개한 주요 원재료 가격변동추이를 보면, 설탕을 제외한 주요 원재료 가격은 일제히 떨어졌다. 빵의 주원료인 원맥(밀가루) 가격은 지난해 6.82% 하락했다. 크림을 만드는 유지류는 10.78%나 떨어졌고, 계란 가격도 4.24% 내렸다. 다만 정백당(설탕) 2종(15, 10kg)의 평균가격은 917원에서 1082원으로 17.99% 올랐다.


SPC삼립은 연결기준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3.6% 증가한 3조4333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2.4% 늘어난 917억원으로 최대 실적을 썼다. 특히 베이커리 사업의 경우 2022년 8313억원에서 지난해 9211억원으로 10.8%나 성장했다.


SPC삼립, 크림빵 가격인하 '생색내기'…재료값 아끼고 '찔끔' 내렸다 원본보기 아이콘


SPC삼립, 소매점 점유율 80% 육박…정부 "빵값 인하" 압박

SPC삼립은 지난해 소매점 매출이 5265억원으로 소매점 시장 점유율은 79.76%에 달한다. 이 회사가 만든 포켓몬빵이 '편의점 오픈런' 현상을 일으킬 정도로 인기를 끌며 1107억원 상당의 매출을 올렸고, 삼립호빵(537억원)과 보름달(417억원), 주조발효(395억원) 등도 나란히 매출 2~4위에 이름을 올렸다. 정통크림빵의 지난해 318억원 어치 판매되며 매출 순위 6위를 기록했다.


이 때문에 정부의 빵 가격 인하 압력은 거세지고 있다. 소비자물가상승율이 지난 2월부터 두 달 연속 3% 웃도는 고물가가 이어지면서 원재료비 감소분을 제품 가격에 반영하라는 것이다. 한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지난달 13일 주요 식품기업 간담회에서 "식품업계는 국제 원재료 가격 변화를 탄력적으로 가격에 반영해 물가안정에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자리에는 SPC삼립도 참석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국내 제빵 업계의 유통 및 가격 결정 구조를 파악하는 실태 조사에 나선다.


다만 황종현 SPC삼립 대표는 지난달 29일 정기주주총회 직후 아시아경제 기자와 만나 제품 가격 인하 계획에 대해 "설탕이나 카카오 등 다른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고, 생산에 필요한 비용도 전반적으로 상승했다"며 말을 아꼈다. 다만 그는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제품을 늘려 소비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혜택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이명환 기자 lifehw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국내이슈

  •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해외이슈

  •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