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가스도 실어나른다" 현대글로비스, 초대형 운반선 도입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현대글로비스 는 새로 건조한 초대형 가스운반선(VLGC) 2척을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완성차 운송과 철광석·원유 등 각종 원자재를 운송한 데 이어 이번에 다루기 어려운 가스까지 사업 범위를 넓혔다.


이 회사는 전일 전남 영암 HD현대삼호에서 태백 익스플로러호 명명식을 했다. 액화석유가스(LPG) 8만6000㎥ 규모를 선적할 수 있는 운반선으로 길이 230m, 축구장 2개 크기의 선박이다. 배 한 척에 싣는 LPG는 우리나라 가정·상업에서 열흘간 쓸 수 있는 수준이다. 이 선박에 이어 올 중반께 쌍둥이 배 소백 익스플로러가 투입될 예정이다.

앞 줄 왼쪽 네번 째부터)김태우 현대글로비스 해운사업부장, 안드레아 올리비 트라피구라 원유?가스화물 사업부문장, 안나마리아 올리비 여사, 김정석 현대글로비스 벌크선실장 등 관계자들이 26일 전남 영암 HD현대삼호 조선소에서 열린 '태백 익스플로러'호 명명식 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사진제공:현대글로비스]

앞 줄 왼쪽 네번 째부터)김태우 현대글로비스 해운사업부장, 안드레아 올리비 트라피구라 원유?가스화물 사업부문장, 안나마리아 올리비 여사, 김정석 현대글로비스 벌크선실장 등 관계자들이 26일 전남 영암 HD현대삼호 조선소에서 열린 '태백 익스플로러'호 명명식 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사진제공:현대글로비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번에 도입하는 선박은 화물창을 특수 재질로 제작해 암모니아까지 다룰 수 있다. 암모니아까지 선적 가능한 가스운반선은 전 세계 50척 안팎으로 전체 선대의 10% 수준에 불과하다. 새 선박에는 LPG 이중연료 엔진과 축발전기가 있다. 축발전기는 운전 중인 선박 엔진 축의 회전력으로 전력을 생산하는 설비로 연료를 효율적으로 쓴다는 얘기다.


앞서 이 회사는 원자재 업체 트라피구라와 LPG·암모니아 해상운송을 계약했다. 전 세계 각지로 가스를 실어 나를 예정이다. 트라피구라는 석유나 금속, 광물 등을 취급하는 원자재 트레이딩 기업으로 지난해 매출은 323조원에 달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자동차운반선 87척, 벌크선 10척, 탱커선 10척에 이어 이번에 가스운반선까지 추가해 해상운송 시장에서 입지를 굳힐 계획이다. LPG를 비롯해 액화천연가스(LNG)·수소 등 가스 운송시장은 해가 갈수록 수요가 늘어 커지고 있다.

인드레아 올리비 트라피구라 사업부실장은 "LPG와 암모니아를 모두 운송할 수 있는 최신 기술의 선박으로 현대글로비스와 함께 일해 뜻깊다"고 말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향후 LNG 해상 운송까지 가스 운반선 사업을 본격 확대하며 해상 운송 사업을 다각화할 것"이라며 "미래에너지로 꼽히는 수소의 해상 운송을 위한 관련 역량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국내이슈

  •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해외이슈

  •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