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수술 후 자취 감춘 왕세자 부부…시험대 오른 英 왕실 비밀주의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1월께 복부 수술 이후 모습 드러내지 않아
남편 윌리엄 왕세자도 3주간 대외활동 멈춰

지난 1월 수술 후 요양 중인 영국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빈의 거취에 대해 7주간 공백이 이어지자 신변에 무슨 일이 생긴 것이 아니냐는 우려와 더불어 각종 의혹이 나오고 있다. 무엇보다 왕세자빈은 1월 16일 복부 수술을 받고 약 2주간 입원한 이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으며 퇴원 길이나 요양 사진도 공개되지 않았다.

윌리엄 왕세자와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빈. [사진출처=AP·연합뉴스]

윌리엄 왕세자와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빈. [사진출처=AP·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의혹이 커지자 왕실은 입원 사실을 발표하면서 3월 31일 부활절 전에는 업무에 복귀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입원과 회복 기간이 길었던 데다 사진을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보아 간단하지 않은 수술로 추측되는 상황이다. 여기에 최근 남편 윌리엄 왕세자도 3주간 대외활동을 멈추면서 왕세자빈의 건강 상태가 심상치 않다는 추측이 무성하다.


활동을 재개한 왕세자가 지난달 27일 윈저성 성조지 예배당에서 열린 전 그리스 국왕 추도식을 약 1시간도 남기지 않은 시점에 개인적 사유로 불참한다고 발표하면서 의혹에 기름을 부었다. 왕실은 왕세자빈이 계속 회복 중이라는 입장이지만 의혹은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왕세자 부부, 찰스 3세 국왕 부부보다 인기 많아

40대인 왕세자 부부는 찰스 3세 국왕 부부보다 대중적 인기가 높다. 영국 왕실은 가족의 신변과 관련 "불평하지 않되, 설명하지 않는다"(NCNE·Never Complain, Never Explain)는 전통을 가지고 있지만, 찰스 3세 국왕이 왕세자 시절 다이애나와의 불화, 커밀라 파커 볼스(현 커밀라 왕비)와 불륜을 이어갔을 때, 왕실과 결별한 해리 왕자가 자서전을 출간했을 때 흔들린 바 있다.

윌리엄 왕세자 부부와 해리 왕자 부부. 지난해에는 윌리엄 왕세자의 남동생인 해리 왕자가 자서전 '스페어'를 출간해 가족 간 불화, 마약 복용 경험 등을 세세하게 공개했다. [사진출처=AP·연합뉴스]

윌리엄 왕세자 부부와 해리 왕자 부부. 지난해에는 윌리엄 왕세자의 남동생인 해리 왕자가 자서전 '스페어'를 출간해 가족 간 불화, 마약 복용 경험 등을 세세하게 공개했다. [사진출처=AP·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다이애나는 왕실 전기 작가 앤드루 모턴의 '나, 다이애나의 진실'(Diana, Her True Story) 작업에 협력했고, BBC에 출연해 찰스와 커밀라의 불륜을 가리켜 "우리 결혼엔 셋이 있어서 좀 혼잡했죠"라는 발언으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지난해에는 윌리엄 왕세자의 남동생인 해리 왕자가 자서전 '스페어'를 출간해 가족 간 불화, 마약 복용 경험 등을 세세하게 공개했다.

그러나 이 같은 소동에도 왕실은 대중에 불평도, 설명도 하지 않는다는 태도를 여전히 유지하고 있다. 이 가운데 케이트 왕세자빈의 공백이 길어지며 온갖 추측이 나오고 있다. 지난 1월에는 스페인 지상파 텔레친코 뉴스 프로그램 진행자 콘차 카예하가 방송에서 "수술 후 큰 위기에 빠져 의료진은 혼신의 힘을 다해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주장했다.


무엇보다 왕세자빈의 수술과 비슷한 시기 암 진단을 받은 사실을 공개한 찰스 3세 국왕은 퇴원하는 모습이나 총리와 접견하는 모습, 위문 카드를 받는 모습을 공개한 것과도 대조적이다. 켄싱턴궁은 왕세자빈이 부활절까지 계속 휴식하고 중대한 변화가 없다면 추가 정보 공개는 없다는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해당 논란에 BBC는 "버킹엄궁은 현재 활동 중인 국왕이 일부 임무를 수행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느끼지만, 왕세자빈이 대중에 공개돼야 한다는 압박은 그와는 다르다"며 "그는 왕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