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연말엔 통뱃살 참치회·초밥 파티"…참다랑어값 '반토막'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수산물 유통 플랫폼 '인어교주해적단' 현황
통뱃살 1㎏ 기준 가격 전년 대비 47%↓
추가 인상 기대하고 확보한 물량 대거 풀려

참치 마니아들이 회로 즐겨 찾는 냉동 참다랑어 가격이 1년 새 50% 가까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2년 새 가격대가 높게 형성되면서 도매업자들이 추가 인상을 기대하고 확보했던 물량이 대거 시중에 나온 영향으로 풀이된다. 온라인 판매 채널에서는 인기 부위별로 공급분이 빠르게 소진되는 등 연말을 맞아 주문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연말엔 통뱃살 참치회·초밥 파티"…참다랑어값 '반토막'
AD
원본보기 아이콘

7일 수산물 유통 플랫폼 '인어교주해적단'에 따르면 참치회 중에서도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냉동 참다랑어 통뱃살 시세는 올해 12월 기준으로 1㎏당 8만9000원에 가격이 형성됐다. 전년 같은 기간 16만9000원에서 1년 만에 소매가격이 47% 하락한 것이다. 배꼽살, 대뱃살, 중뱃살 등으로 이뤄진 참다랑어 통뱃살 1㎏은 회를 기준으로 4인, 초밥을 곁들이면 5~6인이 먹을 수 있는 양이다. 앞서 이 부위 시세는 2021년 10만원 중반을 그린 뒤 지난해 정점을 찍고 큰 폭으로 떨어지는 추세다. 지난 9월부터 11월 중순까지도 ㎏당 13만원 안팎을 유지하다가 본격적인 겨울에 접어들면서 가격이 더 내려갔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냉동 참다랑어가 최근 몇 년 동안 높은 가격을 유지하면서 판매자들이 추가 상승을 예상하고 재고 확보에 열을 올렸다"며 "수요가 예상만큼 따라가지 않으면서 미처 소화되지 못한 물량이 저렴한 가격에 대거 풀린 상황"이라고 짚었다.


"연말엔 통뱃살 참치회·초밥 파티"…참다랑어값 '반토막' 원본보기 아이콘

참다랑어는 고등엇과 어종으로 혈액량이 많아 부패하기 쉽다. 그래서 포획과 동시에 손질하고 영하 60도 안팎의 저온에서 바로 냉동시켜 유통한다. 회로 먹을 때 지방 함량이 높은 뱃살 부위가 인기 있는데 머리 쪽으로 가까운 1, 2번 뱃살이 특히 기름지다. 겨울철에는 참다랑어의 지방 함량이 40% 수준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계절적 특수성에 상대적으로 저렴한 시세가 형성되면서 온라인에서 냉동 참다랑어 물량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인어교주해적단이 운영하는 온라인 판매 플랫폼에서는 수령일을 기준으로 가까운 날짜의 경우 용량별로 준비된 물량이 동났다. 다음 주를 기준으로 받을 수 있는 상품에 한해서만 800~900g 등 일부 용량이 판매되고 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국내이슈

  •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해외이슈

  •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PICK

  •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