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타이슨에 깐죽대다 '핵주먹' 맞은 男 "6억 주면 합의"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타이슨, 지난해 기내에서 만취 승객 폭행

헤비급 복싱 챔피언 출신 마이크 타이슨(57)을 도발했다가 폭행당한 미국 남성이 합의금으로 45만 달러를 요구했다. 한화로 5억 8000만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타이슨에게 말을 거는 피해자와 폭행을 당한 뒤 피해자의 모습
[사진출처=TMZ Sports 캡처·연합뉴스]

타이슨에게 말을 거는 피해자와 폭행을 당한 뒤 피해자의 모습 [사진출처=TMZ Sports 캡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뉴욕포스트는 30일(현지시간) 지난해 4월 20일 샌프란시스코에서 출발하는 여객기에서 타이슨에게 폭행당한 멜빈 타운센드가 이 같은 요구사항을 타이슨 측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타운센드는 타이슨의 뒷자리에 앉았다. 타운센드는 타이슨을 알아보고 함께 사진을 찍자고 요구했다. 타이슨은 자신을 알아본 타운센드의 요구대로 함께 사진을 찍고 대화를 나눴으나, 그가 점차 신경을 건드리며 조롱하자 참지 못하고 그의 얼굴에 주먹을 날렸다.


주먹질을 마친 타이슨은 스스로 여객기에서 내렸고 이 승객도 응급 처치를 받은 뒤 현지 경찰에 신고했다.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타이슨 측은 "상대가 나에게 물병을 던지는 등 괴롭혔다. 그는 만취했고, 도발을 멈추지 않았다"며 "그는 이 사건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당시 검찰은 상황을 고려해 타이슨을 기소하지 않았다.

그러나 타운센드는 타이슨의 폭행으로 목과 머리 부위에서 심각한 통증이 발생했고, 우울증과 함께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를 겪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보상을 요구했다. 또, 폭행 사건이 알려지면서 직장을 잃었다며 합의금을 주지 않으면 정식으로 소송을 내겠다고 했다.


하지만 타이슨 측은 합의금을 줄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빈민가에서 불우한 청소년기를 보낸 타이슨은 소년원을 들락날락하다 12세에 복싱을 시작했고, 1986년 20세의 나이로 최연소 WBC 헤비급 챔피언 타이틀을 챙겼다. 그러나 1990년대 마약, 폭력 그리고 강간 사건 등에 연루되는 등 악명을 떨쳤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