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하룻밤 400만원" 승무원·미인대회女 알선 조직…베트남 '발칵'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성매매 조직 수사하던 중 관련 정황 포착
아파트 임대해 성매매 알선 장소로 이용

베트남 호찌민에서 항공사 승무원과 미인대회 출신 여성을 상대로 윤락을 알선한 조직이 붙잡혔다.


18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호찌민 공안은 승무원 출신 여성이 연루된 성매매 조직을 수사하던 중 전직 미인대회 수상자들이 연루된 또 다른 성매매 브로커 일당인 34살 남성 응우옌 타인 리엠과 23살 여성 하 투이 반 아인을 윤락 알선 혐의로 체포했다.

항공 여승무원 등을 상대로 윤락을 알선한 일당 [사진출처=VN익스프레스·연합뉴스]

항공 여승무원 등을 상대로 윤락을 알선한 일당 [사진출처=VN익스프레스·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앞서, 호찌민 공안은 최근 7군의 빌딩과 빈 차인 구역 호텔의 성매매 현장을 급습해 미인대회 출전 경력이 있는 여성 2명을 입건했다.


이들을 조사하는 과정서, 성매매 알선 조직이 미인대회 출신의 여성들을 성매매하는 또 다른 브로커들과 연관된 사실을 발견했다. 이에 공안은 미인대회 수상자, 유명 인플루언서, 모델, 승무원 등이 연루된 성매매 알선 조직에 대한 수사를 확대에 나섰다.


그 결과, 보안 관리가 엄격한 고급 아파트를 임대해 성매매한 정황을 포착했고, 이들 일당을 검거했다.

공안에 따르면, 전·현직 승무원들은 고객들에게 1000~3000달러(약 133만 원~399만 원)를 받고 성매매 서비스를 제공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지난해 베트남에서는 여대생 1000명을 모집해 성매매를 알선한 부 응우옌 녓 비(22)이 붙잡혀 베트남을 충격에 빠뜨리기도 했다.


이 여성은 지금까지 1500명의 여성을 모집해 남성들과의 윤락을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성매매 여성 중 대다수는 대학 재학 중인 것으로 공안 조사 결과 드러났다. 그는 베트남 채팅앱인 '잘로'와 텔레그램,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윤락 여성들을 모집한 것으로 드러났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방문증 대신 주차위반 스티커 붙였다"…입주민이 경비원 폭행 전치 4주 축구판에 들어온 아이돌 문화…손흥민·이강인 팬들 자리 찜 논란

    #국내이슈

  •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8살 아들에 돈벌이 버스킹시킨 아버지…비난 대신 칭찬 받은 이유 "내 간 같이 쓸래?"…아픈 5살 제자 위해 간 떼어 준 美 선생님

    #해외이슈

  • [포토] 영등포경찰서 출석한 최재영 목사 [포토] 시원하게 나누는 '情' [포토] 조국혁신당 창당 100일 기념식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 용어]고국 온 백제의 미소, ‘금동관음보살 입상’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