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과자 한 봉지 7만원' 상인도 결국 사과 "코로나에 힘들었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옛날 과자 한 봉지 7만원에 판매해 논란
"코로나로 먹고 살기 힘들어서…죄송"
영양군청도 홈페이지에 대국민 사과문

영양 산나물축제에서 옛날 과자 한 봉지(1.5kg)를 7만원에 판매해 '바가지 논란'에 휩싸인 시장 상인이 결국 사과했다.


6일 영양군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영양 산나물 축제에서 과자 팔던 상인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글쓴이 A씨는 “변명하지 않겠다. 코로나로 인해 먹고 살기 힘들어서, 제가 생각이 짧아 과자 단가를 높게 책정했다”고 밝혔다.

A씨는 “모든 상인 여러분과 '1박2일' 관계자들에게 죄송하다”며 “이런 일은 처음 겪어서 어떻게 써야 할지 모르겠다. 진심이 전달됐으면 한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사진출처= KBS 2TV '1박2일' 방송화면 캡처]

[사진출처= KBS 2TV '1박2일' 방송화면 캡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앞서 지난 4일 방영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에는 제18회 영양 산나물축제 기간 출연자들이 경북 영양군의 영양 전통시장을 방문하는 모습이 담겼다.


그런데 이들이 행사장 내 옛날 과자 가게에서 과자를 사는 과정에서 세 봉지의 과잣값이 총 21만원이나 돼 논란이 일었다. 비싼 과자 가격에 놀란 출연진들은 구매를 철회하길 원했으나, 상인이 이미 포장이 완료됐다고 하자 협상을 거치는 장면도 나왔다. 결국 이 상인은 ‘유명인이니 깎아주겠다’며 과자 세 봉지를 14만원에 판매했다.

방송 직후 누리꾼 사이에서는 “옛날 과자가 소고기보다 비싼가”, “완전 바가지 물가” 등의 비판이 나왔다. 상인이 과자 봉투를 저울에 달 때 한 봉지에 6만8569원으로 책정됐는데 7만원으로 높여 부른 점, 여러 종류의 과자를 섞어 담으면서 가장 단가가 높은 씨앗강정 기준으로 무게를 단 점도 지적받았다.


"명예 실추돼 억울"…논란 커지자 공식 사과
[사진출처= KBS 2TV '1박2일' 방송화면 캡처]

[사진출처= KBS 2TV '1박2일' 방송화면 캡처]

원본보기 아이콘

그런데도 전날 같은 이름으로 올라온 글에서는 “한 봉지 가격이 7만원이었다는 거짓된 지라시로 제 명예를 실추시켜 억울하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가중됐다.


해당 글에서 작성자는 “거짓된 이야기를 진실인 것처럼 공론화해 여기저기 퍼뜨리는 탓에 장사를 하지 못할 정도”라며 “정확한 진실을 말씀드리고자 한다. '1박2일' 촬영 당시 가수 김종민 외 2명 총 3명이 가게를 방문했는데, 정확한 팩트는 옛날 과자 중에서 고른 ‘세 봉지’ 금액이 총 7만원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 봉지 가격이 7만원이라는 거짓된 지라시로 제 명예를 실추하고 사기꾼 누명을 씌웠다. 나아가 전체 야시장 상인들의 이미지까지 바닥으로 만들고 있다”며 “'1박2일' 같이 대단한 방송에서 제가 왜 돈 몇만 원 더 벌고자 명예까지 더럽혀가며 사기를 치겠나. 정말 억울하다”고 덧붙였다.


A씨는 이날 하루 만에 입장을 바꾸며 “어제 올린 글은 제 옆 상인이 '보기 딱하다'며 올려줬는데, 너무 급하게 올리다 보니 더욱 변명이 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영양군 "외부 상인만의 문제 아냐, 대책 마련"
경북 영양군청 [사진출처=연합뉴스]

경북 영양군청 [사진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한편 영양군도 바가지 논란에 대해 기존에 “제18회 영양 산나물축제 기간에 옛날 과자류 판매를 위해 온 외부 상인으로, 영양 전통시장 상인들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해명하면서 논란의 불씨를 키웠다.


영양군 측은 이날 대국민 사과문을 내고 “앞서 배포한 해명자료에서 이번 일을 마치 외부 상인만의 문제인 것처럼 언급한 것에 대해 부적절했음을 인정하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본 사안은 영양군이 축제를 개최하면서 이동상인에 대한 적절한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아 발생한 문제”라며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국민 눈높이에 맞는 상거래 질서 확립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진화에 나섰다.





김성욱 기자 abc123@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국내이슈

  •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해외이슈

  •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