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日 반도체 재도약]②대만해협 긴장 고조에 제2의 ‘반도체 방패’ 노리는 日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반도체 기술이 곧 경제안보 보장"

[日 반도체 재도약]②대만해협 긴장 고조에 제2의 ‘반도체 방패’ 노리는 日
AD
원본보기 아이콘

"탄탄한 첨단 반도체 기술이 없으면 일본은 망한다고 수차례 언급했다. 반도체 기술이 곧 경제안보를 보장하는 길이란 측면에서 우리 회사가 주목받고 있다. 국제공조를 통해 2나노미터(㎚·1㎚=10억분의 1m)급의 첨단 반도체 양산기술을 확립해 나가겠다"


일본 대기업들이 공동출자한 반도체기업, 라피더스의 고이케 아쓰요시(小池淳義) 대표는 지난 18일 니혼게이자이(니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일본 정부와 기업이 최근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반도체산업 부활을 위한 움직임이 단순 경기부양을 위한 측면 뿐만 아니라 국가안보적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음을 강조한 것이다.

아쓰요시 대표가 이야기한 반도체에 의한 경제안보 보장은 이미 일본 정부에서 계속해서 강조해온 개념이다. 지난해 12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반도체 박람회인 ‘세미콘 재팬(SEMICON Japan)’에서 일본 집권 자민당의 반도체 전략추진의원연맹 회장을 맡고 있는 아마리 아키라(甘利明) 의원은 개막식 연설에서 "현재 상황에서 일본이 다시 반도체를 해야하는 이유는 명확하다. 대만해협이 봉쇄되면 최첨단 로직 반도체 공급의 70~80%가 멈출 것"이라며 "중국과는 연계할 수 없다. 기업과 정부 차원에서 가치관을 공유할 수 있는 미국·유럽과 제휴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대만해협을 둘러싼 지정학적 위기 속에서 일본이 대만을 대신할 수 있는 반도체 생산기지가 돼야 국가안보에도 큰 도움이 된다는 의미다. 원래 반도체 산업이 국가 안보의 수호역할을 한다는 이른바 ‘반도체 방패(Silicon Shield)’이론은 2000년대부터 대만을 지칭하던 이론이다. TSMC의 반도체 시장 내 입지가 너무 커서 중국도 자국 산업을 지키기 위해 대만을 함부로 공격할 수 없다는 이론이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대만에서 언제든지 국지전이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되면서 일본이 대만을 대신 새로운 반도체 방패의 대상국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실제 중국의 대만 본토 침공 가능성을 포함해 대만해협 일대에서 미국과 중국의 국지적 분쟁 가능성은 매우 높게 점쳐진다. 24일(현지시간) 미국 하원 미중전략경쟁특위는 ‘위구르족 대학살과 대만에 대한 제안’ 보고서를 통해 "중국 공산당의 공격적인 태도는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에 균열을 일으키고, 침공을 포함한 노골적인 군사행동 전망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키우고 있다"며 "미국이 대만을 향한 중국의 군사적 침략 행위를 억제하는 것이 정치적으로, 안보적으로, 경제적으로 이익"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안팎에서는 중국의 대만침공이 중국군이 현대화 달성 목표시점으로 제시한 2027년 전후로 발생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기존 대만 반도체에 대한 투자자들의 반응도 전례없이 비관적으로 변하고 있다. 지난달 11일에는 세계적인 투자 전문가인 워렌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대만 TSMC 지분을 모두 매각했다고 밝혀 대만 안팎에 충격을 주기도 했다. 그는 "대만의 전쟁 위험 때문에 작년 대만 반도체 제조 회사 TSMC의 41억달러(약 5조4000억원) 지분 대부분을 한 회계분기 내에 팔았다"며 "지정학적 긴장이 고조되는 것은 고려해야하는 사항이며, 물량기준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반도체 제조업체가 아무리 잘 관리된다해도 자본을 투자할 수 있는 더 나은 장소들이 있다"고 밝혔다.

결국 대만을 둘러싼 미중간 패권다툼이 더욱 심화될수록, 반도체 대체 공급망으로서 일본의 매력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대중견제라는 공동 목표하에 미국·유럽과의 공조를 기반으로 일본의 반도체 산업이 기술력을 더욱 키운다면, 기존 반도체 강국인 한국과 대만의 입지를 위협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국내이슈

  •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해외이슈

  •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 용어]정부가 빌려쓰는 마통 ‘대정부 일시대출금’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