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본격 막 오른 '폐암전쟁'…렉라자 '맹추격' vs 타그리소 '따돌리기'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렉라자, 아미반타맙 병용 임상 올해 말 공개
AZ는 화학항암 병용으로 먼저 치고 나서

국내에서는 1차 단독요법으로 샅바싸움 치열
타그리소, 5수 만에 건보 적용 첫 관문 통과
렉라자, LASER301 토대로 적응증 추가 신청

아스트라제네카(AZ)와 유한양행 이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시장을 둘러싸고 정면으로 개발 경쟁을 펼치고 있다. 먼저 허가를 받아 쓰이고 있는 AZ의 '타그리소(성분명 오시머티닙)'를 유한양행의 '렉라자(레이저티닙)'가 빠르게 추격하고 있는 가운데 전장도 다양하다. 글로벌에서는 보다 효과가 뛰어난 병용요법을 통해 승기를 잡기 위해 서로 팽팽히 맞서고 있는가 하면 국내에서는 1차 단독 치료제로 우위를 점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한 양상이다.


특히 2020년 국내 암 진단 환자 중 폐암이 11.7%로 진단 비중이 가장 높았고, 폐암 중에서도 비소세포폐암의 비중이 85%로 분석되고 있다. 게다가 비소세포폐암 환자 중 EGFR 변이로 인한 발병의 비중이 아시아인의 경우 40%에 달해 두 약의 개발은 국내에 유독 중요하다는 평가다.

본격 막 오른 '폐암전쟁'…렉라자 '맹추격' vs 타그리소 '따돌리기'
AD
원본보기 아이콘

25일(현지시간) 미국종양학회(ASCO) 2023 초록을 통해 렉라자와 얀센(존슨앤드존슨 자회사)의 항암 이중항체 '리브리반트(아미반타맙)'의 EGFR 변이 양성 대상 1차 치료 병용요법의 장기 추적 및 혈장 검체를 이용한 순환종양핵산(ctDNA) 액체 생검 연구 결과가 공개됐다. '크라이살리스(CHRYSALIS)'로 이름 붙여진 연구로 이번 학회에서 포스터 발표된다.


항암제 효능 측정의 주요 지표인 무진행 생존기간 중앙값(mPFS), 무진행 생존기간 중앙값(mOS) 등은 아직 연구가 진행 중으로 확인되지 않았지만 치료 기간 중앙값(median duration of treatment)이 33.5개월이고, 임상 참여자 20명 중 10명(50%)이 질병의 진행 없이 치료를 계속 받았다고 밝혔다. 소규모로, 아직 진행 중인 임상인 만큼 성패를 논하기에는 이르지만 올해 말 결과가 발표될 예정인 렉라자와 리브리반트의 1차 치료 병용 임상인 '마리포사(MARIPOSA)'에 대한 기대도 덩달아 높아지는 모습이다.


항암 시장은 단순히 한 번의 승인으로 모든 연구·개발(R&D)이 끝나지 않는 시장이다. 2차나 3차 치료제로 승인을 받을 경우 앞서 최초의 치료인 1차 치료 과정에서 환자가 완치되거나 사망한다면 약이 쓰일 기회를 아예 가질 수도 없는 만큼 보다 많은 기회를 갖기 위해 1차 치료제로의 진입을 노리게 된다. 또한 한 가지 약만을 쓰기보다는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약이나 치료법을 병행하는 병용 요법이 대세 치료법으로 자리 잡으면서 어떠한 파트너를 찾아 약의 효능을 보다 높일지에 대한 연구도 이어가야만 한다.

타그리소가 이미 해외에서는 2·3차 치료제를 넘어 1차 치료제로 쓰이면서 지난해에만 54억달러(약 7조원)의 매출을 올린 블록버스터임에도 계속해서 관련 개발을 이어가는 한편 렉라자 역시 다양한 요법 개발에 나서는 이유다.


얀센과 손잡은 유한양행…AZ는 화학항암으로 선수(先手)

유한양행은 2015년 오스코텍으로부터 기술도입한 렉라자를 2018년 얀센에 기술수출했다. 이후 호아킨 두아토 얀센 대표가 앞으로 연 50억달러(약 6조65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주요 파이프라인 중 하나로 렉라자·리브리반트 병용요법을 꼽는 등 양사의 기대가 크다. 마리포사 임상은 대조군으로 아예 타그리소 단독 투여를 설정해 진검승부에 나서고 있다. 올해 안으로 최종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렉라자 단독 요법에서 mPFS가 20.6개월이 나온 만큼 이를 뛰어넘는 mPFS 값을 목표로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이에 AZ는 1차 치료법 자체를 타그리소 단독을 넘어 화학항암제 병용 요법으로 바꾸려는 시도에 나섰다. 이 같은 시도가 먹힐 경우 MARIPOSA 임상이 성공하더라도 이미 1차 치료법의 대세를 바꿈으로써 렉라자·리브리반트의 시장 진출을 지연하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AZ는 지난 17일(현지시간) 타그리소와 시스플라틴 등 백금 기반 화학항암제를 병용 투여하는 요법이 타그리소 단독 투여 대비 PFS를 크게 개선했다는 임상 톱라인 결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타그리소의 허가 임상 '플라우라(FLAURA)'의 후속 임상이라는 의미를 담아 '플라우라2'로 이름 지어진 임상이다. 플라우라1의 mPFS인 18.9개월을 넘어 타그리소와 화학항암제 병용 투여에 대한 연구자 임상인 '오팔(OPAL)' 임상에서 mPFS가 31.0개월에 달하는 결과가 나온 바 있어 이와 유사한 수준의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는 기대도 나오고 있다. 플라우2의 상세한 데이터는 세계폐암학회(WCLC) 또는 유럽종양학회(ESMO) 등 가을에 열리는 학회에서 공개될 전망이다.


AZ는 여기에 더해 지난 11일에는 국내를 포함해 타그리소와 리브리반트의 1차 병용요법에 대한 글로벌 임상 2상에 돌입하는 등 다양한 대비책도 내놓고 있다. 렉라자·리브리반트의 병용 요법이 성공할 경우 타그리소·리브리반트 병용 요법도 가능하다는 점을 미리 입증해 경쟁에 나선다는 구상으로 풀이된다.


국내에서는 '1차 단독' 둘러싸고 치열

이 같은 추격전과 따돌리기는 국내에서도 마찬가지다. 국내에서는 1차 단독 요법을 두고 전략 싸움이 치열하다. 타그리소는 지난 3월 무려 5수 만에 1차 치료제로 건강보험 급여를 인정받기 위한 첫 고비인 암질환심의위원회를 통과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2018년 식품의약품안전처의 1차 치료제 승인 이후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한 약효 분석 연구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계속해서 암질심을 통과하지 못해오다 5년 만에 겨우 첫 문턱을 넘게 됐다. 다만 약가 협상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해 올해 하반기 중에야 1차 치료제로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될 수 있을 전망이다. 1차 치료제 진입에 성공할 경우 지난해 1065억원이었던 국내 처방 매출이 3~5배가량 늘 것이라는 기대도 나온다.


유한양행 본사 사옥 전경 [사진제공=유한양행]

유한양행 본사 사옥 전경 [사진제공=유한양행]

원본보기 아이콘

이에 유한양행 역시 렉라자의 1차 치료 단독요법 확대를 위한 임상 '레이저(LASER)301'을 진행하고 있다. 렉라자는 아직 국내에서 2차 치료제로만 승인됐다.


지난해 12월 발표된 레이저301 임상 결과에 따르면 주요 지표 중 mPFS는 20.6개월로 기존에 1차 치료제로 쓰여온 게피티닙(대조군)의 9.7개월 대비 대폭 개선되며 통계적 유의성을 확인했다. mOS는 아직 데이터 성숙도가 29%에 그쳐 파악되지 않았다. 투약 후 환자 사망까지 또는 암의 진행까지 걸리는 시간을 측정하는 PFS와 달리 OS는 환자의 사망까지 걸리는 시간을 뜻하기 때문에 참여 환자 모두 사망해야 비로소 모든 데이터를 파악할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다만 등록 후 18개월 시점에서는 투약군 참여자는 80%, 대조군은 72%가 생존했다. 임상을 주도한 조병철 연세암병원 폐암센터장은 "아직 데이터 성숙도는 낮지만 레이저티닙의 가능성을 보여준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유한양행은 이를 토대로 렉라자에 1차 치료 적응증을 추가하기 위한 변경 허가를 지난 3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청한 상태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국내이슈

  • "돼지 키우며 한달 114만원 벌지만 행복해요"…중국 26살 대졸여성 화제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해외이슈

  •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 용어]정부가 빌려쓰는 마통 ‘대정부 일시대출금’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