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서민 사정 모르는 부자 대통령"…생방송 중 명품 시계 숨긴 마크롱 논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연금개혁 취지 설명 중 탁자 아래서 풀어
'명품' 의혹에 "계속 부딪혀서 풀었을 뿐"

최근 정년 연장을 주요 내용으로 한 연금개혁 강행으로 극심한 반대에 맞서고 있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개혁 취지를 설명하는 TV 생방송 인터뷰 도중 손목시계를 몰래 풀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24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과 일간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마크롱 대통령은 TF1, 프랑스2 방송과 진행한 생방송 인터뷰에서 연금개혁의 필요성에 관해 설명했다. 예리한 시청자들은 인터뷰 시작 때 차고 있었던 대통령의 손목시계가 인터뷰 도중 사라진 것을 포착했다.

TV 생방송 인터뷰에서 연금개혁 취지를 설명하는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 왼쪽 손목에 문제의 시계가 보인다. [사진출처=AFP 연합뉴스]

TV 생방송 인터뷰에서 연금개혁 취지를 설명하는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 왼쪽 손목에 문제의 시계가 보인다. [사진출처=AFP 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날 인터뷰는 30여분간 진행됐는데, 시작 10여분이 지났을 때 마크롱 대통령이 팔뚝을 탁자 위에 내려놓자 무언가 부딪히는 '덜컥' 소리가 났다. 그는 답변을 이어가면서 탁자 아래로 손을 내렸고, 다시 손을 올렸을 때는 왼쪽 손목에 있던 시계가 사라졌다. 시계가 인터뷰 도중 사라지자 시청자들은 오히려 인터뷰 내용보다 시계에 더 관심을 갖게 됐다.

이에 이 시계의 가격이 8만 유로(약 1억1000만원)에 달해 대통령이 시청자들을 의식해 '명품 시계'를 감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연금개혁에 반대하는 프랑스인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서민 사정을 모르는 부자 대통령"이라는 비난을 퍼부었다. 극좌 성향의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 소속의 클레망스 게테 하원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마크롱 대통령이 인터뷰에서 최저 임금 근로자들이 전례 없이 높은 구매력을 가졌다고 주장했지만 최종 이미지는 예쁜 명품 시계를 끄르는 것이었다"고 비꼬았다.


논란이 커지자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인터뷰 당시 대통령이 착용했던 시계는 프랑스 유명 시계 브랜드 벨 앤드 로스(Bell & Ross)의 BR V1-92 모델에 따로 문장을 새겨 주문한 것으로, 8만 유로짜리라는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BBC는 해당 모델을 별도 옵션 없이 구매할 경우 온라인 가격 기준 1660∼3300유로(230만∼460만원) 정도라고 보도했다. 엘리제궁은 또 "마크롱 대통령이 시계를 숨기려던 것이 아니라 시계가 탁자에 계속 부딪혔기 때문에 풀어놓은 것"이라고 밝혔다.


익명의 한 대통령 수행원은 프랑스 언론에 "마크롱 대통령은 2022년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과 지난해 12월 미국 국빈 방문 등 여러 행사에서 해당 시계를 착용하는 등 1년 반 이상 사용해왔으며 인스타그램 계정과 공식 사진에서 이러한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PICK

  • 매끈한 뒷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