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애플페이 써볼까…준비물부터 결제방법까지 "참 쉽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하루 만에 100만명 돌파
단말기 직접 대지 않아도 결제…보안 강점
'옥의 티' 교통카드 미지원

[아시아경제 오수연 기자] 애플페이가 론칭 첫날인 21일 하루 만에 등록 인원 100만명을 돌파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등록 준비부터 사용법까지 애플페이에 대해 알아봤다.


준비물은 아이폰과 현대카드다. 아이폰은 2014년 이후 출시 단말이어야 사용할 수 있다. 카드는 현대카드에서 발행한 비자, 마스터카드, 국내 전용 신용 카드, 체크카드만 쓸 수 있다. 아이폰에서 지갑 애플리케이션(앱)을 열고 '카드 추가'를 누르면 현대카드 '앱카드'가 자동으로 연동돼 애플페이에 카드를 등록할 수 있다. 또는 현대카드 앱에서 애플페이 기능을 활성화하면 된다. 등록 시 실물 카드를 꺼낼 필요가 없다.

편의점에서 시민이 애플페이로 상품을 결제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편의점에서 시민이 애플페이로 상품을 결제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사용법도 간편하다. 아이폰이나 애플워치로 애플페이를 사용할 경우 측면 버튼을 두 번 누른 뒤 아이폰을 근거리무선통신(NFC) 결제 단말기 근처에 가져다 대면 된다.

언뜻 보기에 애플페이 결제 방식은 삼성페이와 비슷하다. 그러나 애플페이는 NFC, 삼성페이는 마그네틱보안전송(MST)과 NFC 두 가지 방식을 이용한다. NFC 결제는 근거리 무선 통신을 기반으로 정보를 전송한다. MST는 자기장으로 정보를 보내는 기술로, 신용카드를 긁는 부분에 스마트폰을 갖다 대면 자기장으로 정보를 보내 결제한다. 애플페이는 사용할 때 측면 버튼을 두 차례 누르면 돼 화면을 아래에서 위로 밀어 카드를 꺼내고 지문인식을 해야 하는 삼성페이보다 간편하게 느껴진다.


애플페이는 아이폰뿐 아니라 애플워치, 아이패드, 맥 등으로 등록해도 애플페이를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아이패드나 맥은 NFC 단말기를 이용한 오프라인 결제는 불가능하다. 페이스ID를 이용한 온라인 결제만 가능하다.


보안 기능도 강점이다. 모든 결제는 사용자의 페이스 ID, 터치 ID 또는 기기 내 비밀번호를 통해 인증된다. 선도적인 보안 기술을 탑재해 사용할 때마다 사용자의 정보, 결제 데이터,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 정보 등을 보호한다. 카드 번호는 애플 서버는 물론 개인 단말기에조차 저장되지 않으며, 카드 번호가 아닌 고유의 기기 계정 번호(DAN)를 생성한 후 암호화 과정을 거쳐 사용자의 단말기 내부 시큐어 엘리먼트(Secure Element)라는 보안 칩에 저장된다. 만약 아이폰을 잃어버리거나 도난당하더라도 '나의 찾기'를 통해 기기에서 발생할 수 있는 결제를 재빠르게 잠금 또는 중단 처리할 수 있다.

현재 애플페이를 사용할 수 있는 오프라인 가맹점은 코스트코, 투썸플레이스, 롯데백화점, 홈플러스, 편의점 등이다. 온라인에서는 배달의민족, 무신사, GS SHOP, 폴바셋, 롯데시네마 등을 앱이나 웹사이트에서 결제할 수 있다.


다만 아직 교통카드 기능은 지원하지 않아, 애플 이용자들에게 '지갑 없는 삶'은 요원하다. 교통카드 기능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티머니, 캐시비 등 교통카드 업체와 제휴가 필요한데 아직 제휴를 체결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신세계 계열에서도 이마트24를 제외하면 아직 애플페이를 사용할 수 없다.





오수연 기자 syo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럭셔리월드]신라호텔도 '참전'…'5월 신부' 겨냥 200만원대 프러포즈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국내이슈

  •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