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이창양 "전기·가스비 인상 불가피…단계적 요금 정상화 추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세종=이동우 기자]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올해 전기·가스 등 공공 에너지 요금의 단계적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 장관은 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산업부 업무 보고 및 동정길 난방비 지원대책을 보고하며 "에너지 요금은 시장원리에 기반해 단계적으로 정상화하고 에너지 저소비, 고효율 구조 전환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난방비 폭탄' 등 논란에도 불구하고 공공 에너지 요금 정상화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명확히 한 셈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그는 "글로벌 에너지 위기에 대응해 에너지 안보를 더욱 강화하고 에너지 시스템을 혁신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석유, 가스 및 핵심광물 비축을 확대하고 원전과 재생에너지의 동반 확대를 통해 에너지 자립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전기·가스요금의 단계적 인상을 통한 에너지 공기업의 대규모 적자 해소가 시급하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국제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자 한국전력은 지난해에만 약 30조원에 달하는 사상 최대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같은 기간 한국가스공사 역시 9조원 규모의 영업손실(미수금)이 발생해 요금 정상화를 더는 미룰 수 없는 상황이다.


대신 취약계층의 난방비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지원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 장관은 "불가피한 가스요금 인상과 함께 겨울철 난방 수요가 급증해 국민들의 난방비 부담이 늘었다"며 "취약계층에 촘촘하고 두터운 지원이 이뤄지도록 세심하게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난방비 지원 대상자가 자격 여부와 방법을 몰라 지원받지 못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을 개선해 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고 덧붙였다.

올해 경제 전망과 관련해서는 "전 세계적인 경기둔화와 고금리 및 고물가로 인한 투자 비용의 증가로 수출과 투자의 쌍둥이 절벽이 우려된다"며 "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등 새로운 무역장벽과 공급망 블록화도 수출 중심의 산업구조를 가진 우리나라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종=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美대학 ‘친팔 시위’ 격화…네타냐후 “반유대주의 폭동”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제네시스, 中서 '고성능 G80 EV 콘셉트카' 세계 최초 공개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하이브에 반기 든 '뉴진스의 엄마' 민희진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