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거절 이유도 상세히 안내" 금리인하요구권 실효성 높인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금융당국이 금리인하요구제도의 실효성 제고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금리인하요구권에 대한 소비자 안내를 강화하고, 금리인하요구권 신청 결과에 대한 통지를 구체화하는 등 제도를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금리인하 공시 제도도 개선된다.

금리인하요구권은 대출을 받았을 당시보다 신용 상태가 좋아진 대출자가 금융사에 대출금리를 인하해달라고 요구할 수 있는 권리다.


우선 신용도가 높아진 차주에 대해 기존 정기안내를 비롯해 반기 1회 이상 선제적으로 추가 안내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금리인하요구 신청요건에 대한 안내도 강화된다. 금융위는 "금리인하요구의 수용가능성이 높지만 이를 인지하지 못해 신청하지 못했던 차주의 신청이 증가해 수용률이 높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심사 결과 불수용 사유에 대한 안내도 구체화한다. 현재 금리인하요구 거절 시 불수용 사유가 안내되고 있지만, 소비자가 구체적으로 알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금융당국은 '신용도 개선 경미' 사유를 세분화해 안내하고, 소비자가 희망할 경우 신용도 평가에 활용된 정보내역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금리인하 실적에 대한 공시정보도 범위가 확대된다. 가계대출과 기업대출을 세부항목별로 구분해 수용률, 이자 감면액, 비대면 신청률, 평균 인하금리 폭까지 추가로 공시한다는 계획이다. 또 수용률 산정 시 신청건수에서 중복신청 건수를 제외한다는 방침이다.


은행권은 이달 말 발표되는 2022년 하반기 공시, 기타 업권은 2023년 상반기 공시부터 반영된다.


금융위는 "금리인하요구제도의 실효성 제고를 위한 시행세칙 개정 등 조치사항들은 추진계획에 따라 올해 상반기 중 순차적으로 시행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거절 이유도 상세히 안내" 금리인하요구권 실효성 높인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