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국내 유니콘기업은 22개사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신규 7개사·졸업기업 3개사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이영)는 작년 말 기준 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기업인 국내 유니콘 기업은 22개 사라고 9일 밝혔다. 이는 미국 기업 분석회사 CB인사이트에 등재한 14개 사에 중소벤처기업부가 추가 파악한 8개 사를 더한 것이다. 유니콘 기업은 2019년까지는 CB인사이트 수치를 활용했지만 2020년부터 중소벤처기업부 자체 발굴기업을 추가해 발표하고 있다.


2021년 말 18개 사인 국내 유니콘 기업은 지난해 7개 사가 추가되고 3개 사는 상장, 인수·합병으로 졸업하면서 2022년 말 기준 22개 사가 됐다. 이는 국내 유니콘 기업을 집계한 이래 연도 말 기준으로 가장 많은 숫자다.

지난해 국내 유니콘 졸업기업은 연간 최다인 3개 사다. 쏘카는 코스피 상장, 에이프로젠과 티몬은 인수·합병으로 유니콘 기업에서 졸업했다. 글로벌 유니콘 졸업이 73.2% 감소한 것과 비교할 때 의미 있는 성과라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지난해 전 세계에서 유니콘 탄생이 절반 이하로 줄어든 것과 달리 국내에서는 연간 최다였던 2021년과 동일하게 7개 사가 유니콘에 진입했다. 추가된 기업들을 살펴보면 메가존클라우드는 클라우드 컴퓨팅 인프라 구축과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으로, 클라우드 분야에서는 국내 최초로 유니콘에 등재됐다.


시프트업은 구글플레이·앱스토어 매출 1위 게임을 개발한 모바일 게임 분야 스타트업이다. 아이지에이웍스는 빅데이터 기반 고객 분석, 기업 맞춤 마케팅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여기어때컴퍼니는 숙소 예약뿐만 아니라 항공권, 맛집 예약 등을 한 번에 준비할 수 있는 여행 종합 플랫폼 '여기어때'를 운영한다.

오아시스는 국내 새벽배송 업계에서 유일하게 흑자를 거두고 있는 24시간 신선식품 배송 업체이다. 2월 말 코스닥에 상장할 예정이다. 트릿지는 농·축·수산물 데이터 및 무역 플랫폼을 운영한다. 한국신용데이터는 2020년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에 선정된 기업으로, 경영관리 솔루션 '캐시노트'를 중심으로 200만곳 이상의 사업장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영 장관은 "2022년은 스타트업들에 특히 어려운 한 해였음에도 국내 유니콘 기업 탄생뿐 아니라, 졸업도 가장 많았다"면서 "스타트업에 필요한 자금을 적시에 공급하기 위해 벤처캐피탈에 투자 촉진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기술보증 규모도 확대했다. 민간 벤처 모펀드, 복수의결권 도입도 조속히 추진해 유니콘이 지속적으로 탄생할 수 있는 벤처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산책하러 나왔냐" 교통 통제 중 '뒷짐 여경' 논란 [포토]전우원 씨, 5.18 유족에 사과 마트 주차장 출구에 끼인 차…40여대 37분간 갇혀

    #국내이슈

  • "머스크, GM 회장과 열애 중"…깜짝소식의 진실 3m 솟구쳐 대파 됐는데 걸어나온 운전자…한국차 안전 화제 삼성 2023년형 OLED TV, 美·英 외신서 호평

    #해외이슈

  • [포토]꽃망울 터트린 벚꽃 전두환 손자, 공항서 체포..“나와 가족들 죄인, 5.18유가족에 사과할 것”(종합) [양낙규의 Defence Club]전군 전력 총집결…'전설의 섬' 백령도

    #포토PICK

  • 'XM3 HEV 대세' 르노코리아 하이브리드는 뭐가 다를까 "하이브리드인데도 653마력"…BMW, 2억2190만원 XM 출시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사전계약 1만대 돌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제 뒤에서도 찍는다" 과속카메라 지나도 찍히는 '후면 무인 교통단속' [뉴스속 용어]서울시장 공관 비방글 삭제 거절 'KISO' [뉴스속 인물]美 의회서 '틱톡의 자유' 외친 저우서우즈 CEO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