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대웅 파트너사 주식 처분 나선 메디톡스… 232억 규모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에볼루스 주식 219만주 처분
BTX 특허 합의로 초저가 매입
약 90만배 달하는 수익 거둬

메디톡스 서울사무소 전경 [사진제공=메디톡스]

메디톡스 서울사무소 전경 [사진제공=메디톡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메디톡스 가 보툴리눔 톡신(BTX) 관련 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대웅제약 의 파트너사인 에볼루스 주식의 대량 매도에 나섰다. 앞서 미국 특허 합의를 통해 초저가로 매입한 주식으로 막대한 수입을 올리게 됐다.


메디톡스는 보유 중인 미국 에볼루스 주식 218만7511주를 231억9582만원에 매각하기로 7일 이사회에서 결의했다고 8일 공시했다. 이번 매각이 성사되면 메디톡스의 에볼루스 지분율은 9.13%(507만1989주)로 떨어진다.

에볼루스는 현재 미국 내에서 대웅제약의 BTX '나보타'를 '주보'라는 품명으로 판매하고 있는 파트너사다. 이번에 처분한 주식도 메디톡스가 대웅제약과 진행 중인 BTX 특허 분쟁과 관련해 합의를 통해 취득한 주식이다. 2021년 메디톡스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제기한 BTX 균주 도용 소송과 관련해 대웅제약이 받았던 나보타의 미국 내 수입·판매 금지 조치에 대한 합의 과정에서 메디톡스가 에볼루스 보통주 신주 676만주를 초저가에 매입했기 때문이다.


당시 에볼루스가 발행한 신주 가격은 0.00001달러로 메디톡스는 676만주 매입에 단 68달러밖에 쓰지 않았다. 반면 이번 매각 가격은 주당 1만603원 수준으로 메디톡스는 약 90만배에 달하는 수익을 올리게 됐다. 미국 주식 시장에서 7일(현지시간) 에볼루스 주가는 9.25달러(약 1만1599원)에 장을 마감했다.


합의를 통해 주식을 매입한 후에도 메디톡스가 계속해서 에볼루스 지분을 추가 매입하면서 에볼루스 최대 주주에 오르기도 했다. 지속해서 장내 매입을 진행한 한편 같은 해 9월에는 기존 에볼루스 최대주주였던 알페온이 지분 보유 규모를 줄인 데 따른 반사효과로 최대주주가 됐다.

한편 메디톡스와 대웅제약 간의 BTX 특허 분쟁은 아직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 ITC와 국내 형사 소송은 결론이 났지만 여전히 민사소송이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민사소송 1심 판결 기일은 당초 지난해 12월16일로 정해졌지만 지난 1일로 한차례 밀린 후 다시 오는 10일 오후로 연기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선고가 이틀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대웅제약의 파트너사인 에볼루스사 지분을 대량 매각한 것에 대해 일각에서는 메디톡스가 승리를 확신하고 선제적으로 차익 실현에 나선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다만 메디톡스 측은 "처분 목적은 관련 주식을 처분해 차익을 실현함으로써 경영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이번 선거 적중률은? 방송사 출구조사 실시 [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국회의원선거 [포토] 총선 앞두고 개표소 준비하는 분주한 손길

    #국내이슈

  • "물줄기가 폭포처럼"…뉴욕 한복판 고층건물서 쏟아진 물 세기의 스타커플 이혼 후… 졸리 "피트 여러 번 신체적 학대" "노래가 제일 쉬웠어요"…34살 테일러 스위프트, 1조5천억 억만장자 등극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