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르노·닛산 지분 정리…"24년만에 동등한 관계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르노, 닛산 지분 15%로 낮추기로
전기차 사업 협업 기대감↑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자동차업체 일본 닛산과 프랑스 르노가 서로의 지분율을 24년 만에 동등하게 맞추기로 했다. 그간 지분율 차이로 발생했던 잡음을 가라앉히고 보다 효율적으로 협업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교도통신과 NHK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동맹 관계인 닛산과 르노, 미쓰비시 등 3사는 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합의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르노는 43.4%인 닛산 지분율을 닛산의 르노 지분율 15%까지 떨어뜨리기로 했다. 이와 함께 닛산은 르노가 설립한 전기차 회사 '암페어'에 최대 15%를 출자하기로 했다. 닛산이 지분 34%를 보유한 미쓰비시자동차도 암페어에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르노는 닛산 지분 28.4%를 프랑스 신탁회사에 맡긴 뒤 향후 순차적으로 매각할 방침이다. 양사는 지난해 가을께 지분 정리를 마칠 예정이었지만 공동 개발 지식재산권 처리 등을 두고 이견으로 한동안 협상이 진전되지 않았다.


장 도미니크 세나르 르노 이사회 의장은 "우리는 이 순간을 오랫동안 기다려왔다"며 "이번 제휴로 공통 플랫폼과 부품을 강화하고 회사들의 보유 지분이 균형을 이루면서 새로운 협업의 시대로 진입할 것"이라고 했다. 우치다 마코토 닛산 사장도 "대등한 관계는 변혁을 가능하게 한다"며 "새로운 체제가 상호 신뢰를 깊게 하고, 자동차 산업의 미래에 대한 공통의 야심도 가속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르노·닛산 동맹은 경영 위기에 빠진 닛산 지분을 르노가 1999년 인수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미쓰비시까지 동맹에 포함되며 업계 내 성공 협업 사례로 꼽혔다. 하지만 2018년 일본에서 카를로스 곤 전 르노·닛산 회장이 금융 부정행위 혐의로 체포되면서 잡음이 불거졌다. 곤은 닛산 내부 권력 장악과 각종 사치로 구성원들의 공분을 샀다.


NHK는 이번 합의를 통해 닛산-르노-미쓰비시 동맹이 지역 전략과 전기차 사업을 강화하게 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르노로부터 독립성을 확보한 닛산이 주효한 사업 전략을 세우는 것이 과제라고 진단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국내이슈

  •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해외이슈

  •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PICK

  •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