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르노·닛산 지분 정리…"24년만에 동등한 관계로"

최종수정 2023.02.06 21:56 기사입력 2023.02.06 21:56

르노, 닛산 지분 15%로 낮추기로
전기차 사업 협업 기대감↑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자동차업체 일본 닛산과 프랑스 르노가 서로의 지분율을 24년 만에 동등하게 맞추기로 했다. 그간 지분율 차이로 발생했던 잡음을 가라앉히고 보다 효율적으로 협업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교도통신과 NHK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동맹 관계인 닛산과 르노, 미쓰비시 등 3사는 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합의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르노는 43.4%인 닛산 지분율을 닛산의 르노 지분율 15%까지 떨어뜨리기로 했다. 이와 함께 닛산은 르노가 설립한 전기차 회사 '암페어'에 최대 15%를 출자하기로 했다. 닛산이 지분 34%를 보유한 미쓰비시자동차도 암페어에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르노는 닛산 지분 28.4%를 프랑스 신탁회사에 맡긴 뒤 향후 순차적으로 매각할 방침이다. 양사는 지난해 가을께 지분 정리를 마칠 예정이었지만 공동 개발 지식재산권 처리 등을 두고 이견으로 한동안 협상이 진전되지 않았다.


장 도미니크 세나르 르노 이사회 의장은 "우리는 이 순간을 오랫동안 기다려왔다"며 "이번 제휴로 공통 플랫폼과 부품을 강화하고 회사들의 보유 지분이 균형을 이루면서 새로운 협업의 시대로 진입할 것"이라고 했다. 우치다 마코토 닛산 사장도 "대등한 관계는 변혁을 가능하게 한다"며 "새로운 체제가 상호 신뢰를 깊게 하고, 자동차 산업의 미래에 대한 공통의 야심도 가속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르노·닛산 동맹은 경영 위기에 빠진 닛산 지분을 르노가 1999년 인수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미쓰비시까지 동맹에 포함되며 업계 내 성공 협업 사례로 꼽혔다. 하지만 2018년 일본에서 카를로스 곤 전 르노·닛산 회장이 금융 부정행위 혐의로 체포되면서 잡음이 불거졌다. 곤은 닛산 내부 권력 장악과 각종 사치로 구성원들의 공분을 샀다.


NHK는 이번 합의를 통해 닛산-르노-미쓰비시 동맹이 지역 전략과 전기차 사업을 강화하게 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르노로부터 독립성을 확보한 닛산이 주효한 사업 전략을 세우는 것이 과제라고 진단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전우원 씨, 5.18 유족에 사과 마트 주차장 출구에 끼인 차…40여대 37분간 갇혀 "재판지연 전략이"…JMS 정명석 4월27일 풀려나나

    #국내이슈

  • 3m 솟구쳐 대파 됐는데 걸어나온 운전자…한국차 안전 화제 삼성 2023년형 OLED TV, 美·英 외신서 호평 경이와 충격이 한번에…이집트서 '양머리 미라' 2000개 발견

    #해외이슈

  • 전두환 손자, 공항서 체포..“나와 가족들 죄인, 5.18유가족에 사과할 것”(종합) [양낙규의 Defence Club]전군 전력 총집결…'전설의 섬' 백령도 유아인, 경찰 출석…취재진 질문엔 묵묵부답

    #포토PICK

  • "하이브리드인데도 653마력"…BMW, 2억2190만원 XM 출시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사전계약 1만대 돌파 현대차, ‘일자 눈썹’ 쏘나타 부분변경 디자인 공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시장 공관 비방글 삭제 거절 'KISO' [뉴스속 인물]美 의회서 '틱톡의 자유' 외친 저우서우즈 CEO [뉴스속 인물]속 보이는 '투명 이어폰' 만든 칼 페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