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계정 공유 단속 나선 넷플릭스…칠레서 정상 이용자 차단되기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세계 곳곳에서 이용자 불만 번져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가 넷플릭스가 계정 공유 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 칠레에서 정상 이용자도 접속이 차단되는 등 오류가 발생했다. 국내에서도 계정 공유 제한 조치를 취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용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는 모양새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칠레 수도 산티아고 거주 넷플릭스 이용자 크리스티안 카스트로(48)의 사례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넷플릭스를 수년째 이용한 그는 최근 들어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가입자 인증 절차를 거쳐야만 접속할 수 있는 경우가 부쩍 늘었다. 지난주에는 아예 접속이 끊기면서 QR코드와 PC 웹브라우저로도 인증이 되지 않는 상황이 발생했다. 결국 그는 넷플릭스 구독을 해제했다.

앞서 넷플릭스는 지난해 칠레·코스타리카·페루 3개국에서 계정 공유 시 3달러(약 3765원)가량의 추가 요금을 부과하는 정책을 우선 도입했다. 하지만 인증 방식이 복잡하고 이용자가 한 달 동안 접속하지 않거나 일정 기간 이상 자택 외의 지역에서 접속하면 계정이 차단되는 경우가 발생하기 시작했다. 넷플릭스는 이용자를 판별하기 위해 계정 로그인 기기의 인터넷주소(IP), 맥 주소, 계정 활동 등도 살펴봤다.


블룸버그는 이같은 조치가 시작되면서 정상 이용자라는 것을 매번 인증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지면서 이용자들이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넷플릭스는 향후 몇 주 내에 세계적으로 계정 공유 단속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미 우리나라에서도 홈페이지에 계정 공유 단속 방침을 밝혔다가 오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레그 피터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콘퍼런스콜을 통해 "(계정공유 단속이) 일반적으로 인기 있는 행동은 아닐 것"이라며 "이에 불만족한 구독자들이 일부 구독을 취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러면서도 과거 요금 인상 때처럼 콘텐츠를 통해 구독자를 유지하거나 되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형욱 해명에도 전 직원들 "갑질·폭언 있었다"…결국 법정으로?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국내이슈

  • "50년전 부친이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신체일부 소장한 미국 여성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딱따구리와 나무의 공생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포토PICK

  •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