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러시아, 우크라 동부서 군 재편…동시다발 공격 준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공병선 기자] 러시아가 동부 전선에서 동시다발적 공세를 준비하는 정황이 계속해서 포착되고 있다.


4일(현지시간) 미 언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군 재편 작업에 돌입했으며 최소 5개 전선에서 반격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페트로 안드류셴코 마리우폴 망명 시장 보좌관은 이날 텔레그램을 통해 "러시아군이 마리우폴 등에 병력 1만∼1만5000명을 추가 투입했다"며 "공격 지속을 위해 예비군 병력을 적극적으로 보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9월 예비군 동원령을 통해 확보한 병력을 통해 러시아군이 동부 및 남부 전선을 돌파한다는 것.


안드류셴코 보좌관은 마리우폴에 주둔 중인 러시아군이 공세를 가할 다음 표적으로 도네츠크주 부흘레다르와 자포리자주 자포리자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부흘레다르는 러시아가 오래전부터 노려온 곳이었다. 도네츠크 동부 전선과 자포리자 남부 전선이 교차하면서 크림반도와 돈바스 지역을 연결하는 유일한 철도와 가까워 러시아 보급로를 차단하는 데 지리적 우위를 제공했다. 부흘레다르엔 현재 어린이 3명을 포함해 약 500명의 주민이 남아있다.


WSJ는 최전선의 격전지로 꼽히는 바흐무트에서 러시아군이 3개 방향에서 포위망을 좁혀가고 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군은 바흐무트 공세를 여러 차례 막아냈다고 주장했지만 러시아군이 바흐무트의 도로 위 모든 차량에 포격을 퍼붓는 등 공격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지난 3일 성명을 통해 동부 우크라이나의 상황이 상당히 어렵다고 밝혔다.

한편 우크라이나 남부 오데사도 러시아의 공격으로 주요 발전소가 피해를 입어 도시 전체가 정전됐다. 현재는 전력의 3분의1이 복구됐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