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개미'의 재발견, 소변 냄새로 '암세포' 찾아낸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후각 수용체로 암 식별 가능

개미가 동물의 소변에서 암을 감지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관심이 쏠린다. 특정한 훈련을 통해 소변과 함께 배출된 암세포를 찾아낸 것이다.


3일 과학계에 따르면 프랑스 소르본파리노르대 연구팀은 최근 학술지 '영국왕립학회보B 생물과학'에 게재한 논문에서 개미 수십마리를 이용해 소변으로부터 암을 감지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인간의 유방암 종양을 생쥐에 이식한 뒤, 30마리가 넘는 흑개미에게 이를 발견하게 했다. 흑개미들은 암세포를 찾아내기 위해 특별한 훈련을 받았는데, 암 종양을 발견하면 설탕이나 꿀물 같은 보상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연구팀은 훈련받은 흑개미 앞에 건강한 생쥐 소변과 암 종양을 이식받은 생쥐 소변을 떨어뜨렸다. 그 결과, 개미는 암에 걸린 생쥐 소변 앞에서 20% 더 많은 시간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개미

개미

AD
원본보기 아이콘

개미들은 어떻게 소변에 섞인 암세포를 감지할 수 있었을까. 논문에 따르면, 개미는 더듬이에 있는 후각 수용체를 이용해 주변의 물체를 식별하는데, 이 후각 수용체를 이용해 암까지 구별할 수 있었다.

특히 실험에 이용된 흑개미는 주변의 복잡한 환경을 인지하는 능력이 탁월한 종으로 알려졌다. 또 개미는 한 차례의 훈련만으로 며칠 동안 그 내용을 인지할 만큼 기억력이 뛰어났다.


연구 논문 공동저자인 바티스트 피케레 막스플랑크 화학생태학연구소 박사는 "개미가 암 환자의 소변 냄새를 맡아 종양을 감지할 수 있음을 발견했다"라며 "질병 진단에 생물의 후각을 이용하는 게 새로운 생각은 아니지만, 관건은 개미를 훈련할 수 있느냐는 것이었다. 그 결과 냄새와 보상을 연결하는 방법을 구상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호텔 결혼식은 너무 비싸니까…'5월의 신부' 겨냥한 200만원대 프러포즈[럭셔리월드]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