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아낌없는 지원·기술력↑” 모터스포츠서 빛난 현대차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2022 WTCR 더블 챔피언 기념 미디어데이
BRC 현대 N 스쿼드라 코르세 팀 방한
“현대차 지원과 기술력 덕분”
한국인 드라이버 양성·전기차 대회 준비 착수

[아시아경제 오규민 기자] 양산차 기반 레이싱 대회에서 드라이버·팀 부문에서 모두 우승한 현대자동차 팀이 방한했다. 이들은 현대차의 아낌없는 지원과 뛰어난 기술력을 우승의 비결로 꼽았다.


지난 1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 본사에서 ‘2022 WTCR 더블 챔피언 기념 미디어 데이’가 진행됐다. WTCR은 양산차 기반 전륜차로 진행되는 경주대회다. 이 대회는 자동차 제조사가 만든 경주차를 독립 레이싱 팀이 구입해 경기에 참가한다.

(왼쪽부터) 박준우 현대차 N브랜드매니지먼트실 상무, 틸 바텐베르크 N브랜드 매니지먼트모터스포츠사업부장, 가브리엘 리조 BRC 팀 총괄, 2019 챔피언 노버트 미첼리즈, 2022 시즌 드라이버 부문 우승 미켈 아즈코나, 2018년 초대 WTCR 챔피언 가브리엘 타퀴니, 안드레아 치조티 현대 모터스포츠 법인(HMSG) 커스터머 레이싱 수석 엔지니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왼쪽부터) 박준우 현대차 N브랜드매니지먼트실 상무, 틸 바텐베르크 N브랜드 매니지먼트모터스포츠사업부장, 가브리엘 리조 BRC 팀 총괄, 2019 챔피언 노버트 미첼리즈, 2022 시즌 드라이버 부문 우승 미켈 아즈코나, 2018년 초대 WTCR 챔피언 가브리엘 타퀴니, 안드레아 치조티 현대 모터스포츠 법인(HMSG) 커스터머 레이싱 수석 엔지니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AD
원본보기 아이콘

BRC 현대 N 스쿼드라 코르세 팀은 2017년 i30 N TCR을 시작으로 현대차와 인연을 맺었다. 2019년까지 이들은 드라이버 개인 우승은 물론 팀 성적에서도 상위권에 올랐다. 2020년 빠른 차의 독주를 막고 느린 차에도 우승 기회를 주기 위한 성능 규제인 BoP(Balance of Performance)로 인해 성적이 좋지 못했다.

이후 이들은 현대차와 함께 ‘반격’을 노렸다. 브레이크 성능 등 동력 부분을 강화해 BoP 문제에 대응한 엘란트라(아반떼) N TCR로 차량을 바꿨다. 스페인 출신의 떠오르는 신예 미켈 아즈코나 선수도 영입했다. 결국 지난 시즌 WTCR 드라이버 1등(미켈 아즈코나)과 팀 순위 1등을 동시에 차지해 ‘더블’을 달성했다.


이들은 현대차의 지원이 우승 비결이라고 입을 모았다. 특히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장재훈 현대차 사장 등으로부터 많은 지원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틸 바텐베르크 현대차 N브랜드 매니지먼트모터스포츠사업부장은 “2017년부터 많은 지원을 받고 있다고 느꼈으며 이러한 지원을 받지 않는다면 성과를 달성할 수 없다”고 말했다.

2022 시즌 드라이버 부문 우승 미켈 아즈코나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2022 시즌 드라이버 부문 우승 미켈 아즈코나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원본보기 아이콘

뛰어난 기술력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2018년 우승을 거머쥐고 은퇴 후 팀 매니저로 활동하고 있는 가브리엘 타퀴니는 “레이싱카는 양산차로부터 시작하며 양산차 기술력이 차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약 70~80%로 그만큼 베이스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i30 N과 엘란트라 N을 보면 굉장히 (속도가) 빠른 것을 알 수 있고 이는 정말 좋은 양산차로부터 시작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BCR 팀은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 한국인 주니어 드라이버를 선발해 유럽 무대에 진출시키는 프로젝트를 올해 5월부터 진행한다. 전기차 대회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2021년부터 참가한 ETCR(전기차 기반 경주대회) 계속해서 참가한다. 또 ▲내연기관 차량과 전기차의 주행 스타일이 다른 점 ▲더 강한 마력과 다른 브레이크 방식 등을 고려해 전기차 경주에 대응할 계획이다.



오규민 기자 moh011@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美대학 ‘친팔 시위’ 격화…네타냐후 “반유대주의 폭동”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제네시스, 中서 '고성능 G80 EV 콘셉트카' 세계 최초 공개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하이브에 반기 든 '뉴진스의 엄마' 민희진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