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中누리꾼 '중국 설' 강요하는데…정작 中당국은 '음력 설' 표기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서경덕 "중국 이미지만 추락 중"

중국 누리꾼들이 설의 영어 표현을 'Chinese New Year(중국 설)'이라고 주장하는 가운데, 정작 중국 외교부와 관영매체 등은 'Lunar New Year(음력 설)'로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설 연휴 기간 내내 '음력 설' 영문 표기가 국내외로 큰 이슈가 됐다"며 "중국 내 한인분들이 제보를 해줬는데, 중국 외교부와 국영 통신사인 신화통신에서도 'Lunar New Year'로도 표기를 사용한 것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페이스북]

[이미지출처=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페이스북]

AD
원본보기 아이콘

중국 외교부는 지난해 1월 왕이 외교부장의 '신년 인사' 제목에 영문으로 'Lunar New Year'라는 표현을 썼다. 또 중국 관영매체 신화통신 또한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설을 'Lunar New Year'라고 표현했다.


서 교수는 "중국 당국에서도 '음력 설' 표기를 영문으로 'Lunar New Year'를 사용하고 있는데, 몰지각한 중국 누리꾼들의 비이성적인 행위로 인해 중국의 이미지만 더 추락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중국 누리꾼들의 삐뚤어진 중화사상과 문화 패권주의적 발상이 아시아권의 보편적인 문화인 설을 중국만의 문화인 양 전 세계에 알리는 것은 반드시 바로 잡아야만 할 것"이라며 "내년 설 연휴에도 세계 곳곳에서 잘못 사용 중인 '중국 설'을 '음력 설'로 바꾸는 글로벌 캠페인을 꾸준히 펼쳐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中 '악플 테러'에 영국박물관 후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최근 중국 누리꾼들은 음력 설이 'Chinese New Year'이라는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다. 앞서 영국 대영박물관은 설을 앞둔 지난 20일 'Celebrating Seollal 설맞이'라는 제목으로 한국 전통 공연 등의 행사를 하면서 홍보 문구에 'Korean Lunar new Year'라고 적었다. 이에 중국 네티즌들이 악플 테러를 감행하자 대영박물관 측은 해당 글을 삭제했고, 지난 22일 중국 청나라 여성의 그림을 올리며 'Chinese New Year'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이에 서 교수는 "중국 네티즌들의 무차별적인 공격에 영국박물관이 항복한 셈"이라며 "솔직히 부끄러운 조치"라고 지적했다.


한편 설날은 중국만의 명절이 아닌 한국, 베트남,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다양한 아시아 국가에서 기념하는 명절이다. 그러나 중국 누리꾼들은 현재 'Lunar New Year'로 표기한 해외 기업 등에 무차별적인 악성 댓글을 달고 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