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쾌조의 컨디션' 박현경, KLPGA 투어 개막전 1R 단독선두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보기 없이 버디 7개로 완벽한 퍼포먼스

박현경 하나금융그룹싱가포르여자오픈 1R에서 11번 홀 세컨드샷을 친 후 볼 방향을 확인하고 있다.jpg[이미지출처=KLPGA]

박현경 하나금융그룹싱가포르여자오픈 1R에서 11번 홀 세컨드샷을 친 후 볼 방향을 확인하고 있다.jpg[이미지출처=KLPGA]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최태원 기자] 박현경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개막전 1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나섰다.


박현경은 9일 싱가포르의 타나메라 컨트리클럽 탬피니스 코스(파72)에서 열린 KLPGA 투어 2023시즌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총상금 110만싱가포르달러) 1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쳤다.

보기 하나 없이 버디만 7개를 골라내는 쾌조의 컨디션을 보인 박현경은 오전에 경기를 치른 선수 가운데 선두로 첫날을 마무리했다.


박현경은 2022시즌 컷 탈락 한번 없이 8번 톱10에 이름을 올렸고 준우승을 두 번이나 차지하는 등 정상급 선수 중 하나다. 하지만 좋은 성적에 비해 지난 시즌 우승컵을 들어올지 못하는 아쉬운 퍼포먼스를 보였다.


절치부심하고 2023시즌 개막전에 나선 박현경은 매서운 기세로 버디 행진을 했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해 13번 홀(파4)에서 첫 버디를 뽑아냈고 17번(파4), 18번 홀(파5) 연속 버디에 이어 2번 홀(파4)에서 또 1타를 줄였다.


4번(파4), 5번 홀(파5) 연속 버디를 잡아 선두에 나선 후에도 8번 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해 단독 선두에 1라운드를 마무리 했다.


박현경은 "오늘 샷 감각이 좋았다. 보기를 하지 않겠다는 목표를 달성해서 만족한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지난 시즌 우승이 없었던 사실에는 "우승만 없었을 뿐이고 나머지는 다 좋았다"라며 "물론 우승이 없는 게 아쉽긴 하지만, 이번 시즌에 더 준비해야 할 부분을 알게 된 것 같다. 더 멋진 순간에 우승이 나올 것으로 생각하며, 믿고 가고 있다"고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지난 시즌 제주에서 2승을 따낸 이소미와 한국여자오픈 챔피언 임희정이 5언더파 67타를 기록, 2위권을 형성했다.




최태원 기자 skking@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럭셔리월드]신라호텔도 '참전'…'5월 신부' 겨냥 200만원대 프러포즈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국내이슈

  •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