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코로나19 초기 미숙한 대응 되풀이 안돼"…WHO 국제협약 만든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법적 구속력 지니는 팬데믹 협약 제정…내년 2월부터 초안 놓고 논의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의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의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김준란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와 유사한 보건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국제협약을 만들기로 했다. 코로나 초기 미숙한 대응으로 수백만명의 인명 피해가 발생하고 천문학적 보건 비용을 초래한 것에 대한 반성으로 풀이된다.


WHO는 8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194개 회원국의 동의를 얻어 법적 구속력을 지니는 팬데믹 협약을 제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94개 회원국은 정부 간 협상기구(INB)를 꾸리고, 내년 2월부터 '제로 드래프트'라는 초안을 토대로 협약의 구체적인 내용을 논의하게 된다. 협약 제정 목표 시기는 2024년 상반기로 예상된다.

팬데믹 협약은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대유행 사태에 국제사회가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반드시 지켜야 할 사항과 대책 등을 담게 될 예정이라고 WHO는 설명했다. 감염병 위험이 발생했을 때 각국의 신속한 조치와 협조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WHO에 더욱 강력한 권한과 책임이 부여된다. 또한 발병 가능성에 대비해 예방 차원의 실험·탐지 활동을 강화하는 내용 등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치료제와 백신, 관련 의약품, 질병 정보 등에 대해 전 세계 각국이 공정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협약으로 구성될 계획이다. 이 외에도 긴급 의약품이 신속하게 허가될 수 있도록 관련 절차를 지원하는 방안, 감염병 대응에 필요한 막대한 자금을 마련할 제도나 방법 등도 논의된다.


이같은 협약 제정은 코로나19 대유행이 불러온 막대한 피해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자는 국제사회의 강한 공감대 속에 추진돼왔다. 2019년 말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처음 발생했으나, 이듬해 3월이 돼서야 팬데믹이 선언되는 등 국제사회의 초기 질병 대응에 미숙함이 많았다는 반성론이 끊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팬데믹에 대한 각국의 대응 차이도 큰 문제로 꼽혔다. 치료제와 백신을 빨리 구입할 수 있었던 국가도 있었지만 그렇지 못한 국가들이 많았다. 질병 관련 정보도 쉽게 얻을 수 있는 국가와 그렇지 못한 국가로 나뉘는 등 각국의 질병 대응력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이번 협약 제정을 위한 실무기구로 꾸려진 INB의 프레셔스 마소소 공동의장은 "코로나19 대유행이 우리의 삶과 경제 전반에 미친 영향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며 "과거를 반복하지 않으려면 연대의 정신으로, 형평성을 약속한 나라들이 함께 모여 전염병의 위협으로부터 사회를 보호할 협정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준란 기자 loveways12@naver.com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PICK

  • 매끈한 뒷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