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음바페가 트로피 사진을 찍는 법…"뒷배경 술 광고는 가린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트로피 '버드와이저' 글자 숨긴 채 사진 촬영
어린이 팬 위해 주류·스포츠베팅·정크푸드 광고 거부

트로피 방향을 돌려 하단의 '버드와이저' 글자를 숨긴 킬리안 음바페. 사진=버드와이저 공식 트위터 캡처

트로피 방향을 돌려 하단의 '버드와이저' 글자를 숨긴 킬리안 음바페. 사진=버드와이저 공식 트위터 캡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김정완 기자]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 나선 프랑스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가 트로피에 새겨진 맥주회사의 로고를 의도적으로 숨겨 화제다.


5일(한국 시각) 음바페는 카타르 도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폴란드와의 16강전에서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POTM)로 선정돼 스폰서 이름이 새겨진 트로피를 받았다. 음바페는 2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이때 음바페는 대회 스폰서인 미국 주류 회사 버드와이저가 주는 POTM 트로피 하단 방향을 돌려 '버드와이저' 글자를 숨기고 포즈를 취해 사진을 찍었다.


음바페는 자신을 롤모델로 삼은 어린이들을 생각해 주류, 정크푸드 등 광고를 거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7일 덴마크전에서 2골을 넣고 MVP로 뽑혔을 당시에도 같은 행동을 했다. 프랑스 스포츠 매체 르퀴프는 "음바페는 주류와 스포츠 베팅, 정크푸드 광고를 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세웠다"고 전했다.


또 이날 경기가 끝나고 음바페는 공식 기자회견에도 불참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음바페가 소속팀 파리 생제르맹에서의 미래에 대한 질문을 피하고자 불참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프랑스축구협회는 POTM으로 선정된 뒤 인터뷰에 불참한 선수에 부과되는 모든 벌금을 대납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공공장소에서 주류 판매가 불법인 카타르에서 이미 금전적 손해를 본 월드컵 메인 스폰서 버드와이저 측은 음바페 행동에 난처한 입장이다. 버드와이저 측은 경기장 내 맥주 판매 금지 결정 이후 FIFA에 약 4700만달러(약 608억원)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완 기자 kjw106@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이번 선거 적중률은? 방송사 출구조사 실시 [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국회의원선거 [포토] 총선 앞두고 개표소 준비하는 분주한 손길

    #국내이슈

  • "물줄기가 폭포처럼"…뉴욕 한복판 고층건물서 쏟아진 물 세기의 스타커플 이혼 후… 졸리 "피트 여러 번 신체적 학대" "노래가 제일 쉬웠어요"…34살 테일러 스위프트, 1조5천억 억만장자 등극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