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튀니지, ‘카즈리 선제골’로 프랑스 꺾고 유종의 미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프랑스 꺾었지만 조 3위로 16강 탈락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튀니지가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를 꺾었지만, 16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튀니지는 1일 0시(한국 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D조 3차전에서 프랑스를 상대로 1-0 승리를 기록했다. 하지만 같은 시간 열린 D조 경기에서 호주가 덴마크를 1-0으로 꺾으며 16강행이 좌절됐다.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 지은 프랑스는 이날 경기에 졌지만 2승 1패, 승점 6으로 조 1위를 기록했다. 호주도 2승 1패를 기록했지만 골득실(프랑스 3, 호주 -1)에서 밀리며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1승 1무 1패, 승점 4의 튀니지는 프랑스를 꺾고도 조 3위에 머물렀고, 1무 2패의 덴마크가 4위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프랑스는 4-3-3 포메이션을 선보였다. 전방에 귀엥두지, 무아니, 코망이 나섰고 중원에 베레투, 추아메니, 포라나가 자리했다. 포백은 카마빙가, 코나테, 바란, 디사시가 구성했고 골문은 만단다가 지켰다.


튀니지는 3-4-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전방에 벤 롬단, 카즈리, 벤 슬리만이 배치됐고 중원에 마알울, 라이두니, 스키리, 케츠리다가 섰다. 스리백은 탈비, 간드리, 메리아가 자리했고 골문은 다흐멘이 맡았다.

앞서 16강행이 확정된 프랑스는 주전 선수를 대거 제외하며 여유있게 경기에 임했다. 반격에 나선 튀니지는 프랑스와 접전을 펼쳤다.


튀니지는 경기 전반 점유율 43%, 슈팅 4개, 유효슈팅 2개를 기록하며 프랑스의 골문을 위협했다. 프랑스는 슈팅 2개, 유효슈팅은 없었다.


결승골은 경기 후반 튀니지가 기록했다. 후반 13분 중원 앞쪽에서 패스를 건네받은 카즈리가 빠르게 프랑스 수비수를 제치며 슈팅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프랑스 디디에 데샹 감독은 후반 18분 코망, 베레투, 바란을 빼고 음바페, 라비오, 살리바를 투입하며 경기에 변화를 줬다.


이어 후반 28분 포파나를 빼고 그리즈만을, 이어 귀엥두지를 빼고 뎀벨레까지 투입하며 경기 주도권을 가져온 프랑스는 반격에 나섰다. 추가시간 그리즈만의 슈팅이 튀니지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비디오 판독(VAR) 끝에 취소됐다.


결국 경기는 튀니지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이날 승리는 튀니지가 월드컵에서 유럽팀을 상대로 거둔 역대 첫 승리다.


결승골이자 튀니지의 이번 월드컵 첫 골을 기록한 카즈리는 이 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